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그의 슬픔과 기쁨

[도서] 그의 슬픔과 기쁨

정혜윤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얼마 전에 제가 그랬어요. "우린 월요병이 없다. 우리는 매일 휴일이다. 그런데 월요일이 너무 갖고 싶다." 너무나 원해요. 월요병 앓고 싶어요. 그런데도 그런 공장 가고 싶지 않아요. 5년이 지났는데도 한 치의 변화도 없는 '그런' 공장에 들어가고 싶지 않아요. 우리에게 가장 부족한 것은 상상력인 것 같아요. '쌍차 문제를 생각보다 많이 알아줘서 고맙다. 그것도 의미 있다. 그러나 헛짓이다.' 이런 생각들이 있어요.
(정혜윤, 『그의 슬픔과 기쁨』中에서)

정혜윤은 2009년부터 2014년까지 5년 동안 쌍용자동차 해고 노동자들의 이야기를 듣는다. 듣는다는 것. 자신의 말을 아끼고 상대의 말에 집중한다는 것. 집중과 인내가 필요한 일을 정혜윤은 한다. 대체 5년 동안 어떤 일들이 있었길래 그들은 포기하지 않고 길에서 살았을까. 해고 노동자들이 만든 자동차를 보면서 무슨 동력으로 그들은 그 일을 했을까. 궁금했던 것이다. 질문과 의문이 길을 만들어 간다. 누구도 가지 않으려 했지만 누군가는 가야 할 길을.

『그의 슬픔과 기쁨』에서 정혜윤의 목소리는 크지 않다. 대신 '쌍용자동차 선도투'의 스물여섯 명의 목소리가 담겨 있다. 태어난 곳과 살아온 환경도 다양한 그들은 '쌍차'를 다닌다는 것만 같을 뿐이었다. 대체로 어렵게 살아왔다. 가난한 부모 밑에서 컸고 독립을 위해 이리저리 애써왔다. 누군가의 추천으로 직업 훈련소에서 교육을 받고 '쌍차'에 입사했다. 지나가는 쌍용차만 봐도 언제 만들어졌는지를 안다.

부모님께 용돈 보내 드리고 결혼해서 집 넓히는 재미로 살았다. 잔업과 특근으로 몸이 힘들어도 말이다. 내 손으로 만든 차가 있고 그걸 가능하게 하는 회사가 있다. 마음에 맞는 사람들과 향우회도 하고 노조도 가입했다. 미래라는 꿈보다 오늘의 가능성에 주목했다. 경영난에 이유로 해고 명단자가 나왔다는 소문이 돌았다. 설마 나는 아니겠지 하는 마음이 컸다. 열심히 일했기 때문이다. 누가 알아주지 않아도 자신만은 아는 것이다.

'산 자'와 '죽은 자'로 나뉘면서 파업에 들어갔다. '산 자'들 역시 파업에 참여했다. 어제까지 같이 일하던 동료를 모른 척할 수 없었다. 파업의 시간은 지독하게 힘들었다. 물이 끊겨서 에어컨에서 나오는 물로 씻고 주먹밥을 만들어 먹었다. 화장실은 넘쳤고 옥상으로 투입된 특공대는 최루액을 살포했다. 인권 기구에서 금지한 테이저 건도 사용되었다. 눈앞에서 동료가 맞아 끌려가는 걸 보아야 했다. 미치지 않으면 살 수 없는 시간이었다. 감옥에 가고 전과자가 되었다.

물러나지 않았다. 사람들에게 '해고는 살인이다'라는 걸 알려야 했다. 여기에 '쌍용자동차 해고 노동자'들이 있음을 알려야 했다. 그리고. 홀로 죽어가는 사람이 나오기 시작했다. 일터로 돌아가지 못해서 손배소 가압류 서류가 도착해서. 아이들 학비가 없어서. 죽음을 선택하고 죽음이 닥쳐왔다. 화목한 가정을 이루고 건실하게 살아가고 싶었을 뿐이었다. 한 노동자는 말했다. '월요병을 갖고 싶다고.' 일이란 무엇일까. 살고 죽는 것.

간절히 일을 하고 싶어 하는 '그'가 많은 걸 바라는 것일까. 스물여섯의 '그들'은 연대한다. 나만 잘 살면 되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살았던 그들이었다. 파업의 시간을 함께 겪으면서 희망보다는 할 수 있음에 마음을 의지하기 시작했다. 견딜 수 없어 보이는 시간을 그들은 헤쳐 나간다. 어깨를 걸고 손을 잡고 등을 바라보며. 『그의 슬픔과 기쁨』은 연대의 슬픔과 기쁨을 보여주는 책이다. 중고차를 구해 차를 다시 조립해 선보이는 그들의 맑은 웃음에서 기쁨을 만난다. 슬픔이 먼저 왔지만 그 뒤를 조용히 따르는 건 기쁨이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