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꽤 괜찮게 살고 있습니다

[도서] 꽤 괜찮게 살고 있습니다

무레 요코 저/고향옥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잔소리는 싫지만 충고는 더 싫다는 한 초등학생의 말을 들으면서 무릎을 탁 쳤다. 놀라운데. 어느정도 인생 살아보고 삶의 진리를 터득한 자의 입에서나 나올 소리여서. 잘못된 점을 고치라고 하는 말인 줄은 안다, 잔소리. 나 잘 되라고 하는 말인 줄도 안다, 충고. 처음 들을 때는 바꿔야지. 멋진 내가 되어야지 하면서 고개를 끄덕이며 듣는다. 그러다 잔소리와 충고의 경계가 모호해지면서 짜증이 난다. 일단 됐고. 나 알아서 살 거다. 이런 마음이 된다.


삶이 점점 나아지기를 간절히 바라는 건 그 누구보다도 나 자신이다. 늦잠 자는 습관을 고치고 싶고. 빵과 과자를 사 먹는 식습관을 바꾸고 싶고. 오늘 일을 내일로 간단하게 미뤄 버리는 나를 혼내주고 싶다. 정말 잘 알고 있다. 바보 같은 자신의 모습을. 《인사이드 아웃》에 나오는 슬픔이처럼 매사에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나를 고치고 싶다. 그럴 때 누군가의 잔소리와 충고를 듣기보다는 책을 읽으며 반성과 자책, 후회를 하며 일상을 산뜻하게 만들어 보는 것이다.


무레 요코의 『꽤 괜찮게 살고 있습니다』를 읽은 건 그와 같은 이유이다. 육성이 아닌 문자로 조곤조곤한 잔소리와 충고가 가득한 책. 사람들은 대체 어떻게 살고 있을까. 무엇을 먹나. 어떤 걸 사나. 불안한 마음이 들거나 싫은 소리를 들었을 때 마음을 어떻게 다 잡나. 궁금한 게 많다. 시끌벅적한 만남을 가지며 묻고 싶지 않다. 자랑과 허세가 섞인 말을 들으며 영혼이 탈곡 되고 싶지도 않다.


영화 《카모메 식당》의 원작자로도 잘 알려진 무레 요코는 '하루하루가 쾌적한 생활의 기술'을 담백하고 솔직한 언어로 들려준다. 음식, 집, 옷, 건강, 돈, 일, 취미, 인간관계를 주제로 자신만의 가치관을 들려준다. 일상을 살아가고 지켜내는 자의 지혜가 『꽤 괜찮게 살고 있습니다』에 담겨 있다. 너무 솔직한 이야기들. 이를테면 본가의 집을 지을 때 본인 명의로 대출을 받아서 오랫동안 갚았다. 지분이 있는데도 남동생은 본가의 열쇠를 주지 않았다. 자신을 지갑처럼 여겼다는 어머니와 남동생. 절연을 선언했다는 이야기.


통장은 세 개를 쓰고 있으며 늙은 고양이와 함께 살아서 생활의 리듬을 고양이에게 맞춘다. 쓰는 화장품의 종류. 온라인에서 옷을 살 때 실패하지 않는 팁. 동전 지갑은 무엇이 좋나. 심플 라이프를 향한 여정. 쓰레기는 바로바로 버리며 청소는 되도록 열심히 하지 않는 편. 책을 읽어 나가며 쾌적한 기분에 휩싸였다. 이렇게 저렇게 바꾸어야 한다. 내가 가진 규칙을 따라야 한다, 가 아니다.


다양한 삶의 모습과 규칙이 있다는 것. 내 경우에는 이렇게 했더니 괜찮더라 같은 수줍음이 섞인 이야기를 들려주는 식이다. 거창한 목표와 성취로 이루어진 삶이 아닌 하루하루를 충실히 살아가기가 요즘의 내가 가진 화두이다. 이를 응원하는 책이다, 『꽤 괜찮게 살고 있습니다』는. 다들 어떤 모습으로 살아가는지 궁금하다. 절약하며 사는지 욜로를 즐기는지. 간절기 때 옷은 사서 입는지 산다면 얼마의 경비를 들여서 사는지.


『꽤 괜찮게 살고 있습니다』는 나의 호기심을 채워준다. 너무 세세해서 웃음이 나오기도 하지만 읽고 나면 따뜻한 잔소리와 충고를 얻은 느낌이 든다. 귀에 피가 나지 않은 건 덤. 나만의 생활의 기술 하나를 투척한다. 꿀팁이니 받아 적으시라. 카카오뱅크에는 저금통 기능이 있다. 그날 쓴 금액에서 잔돈을 모아준다. 3,720원이 남으면 720원을 저금통에 넣어준다. 티끌 모아 티끌이지만 얼마나 모였는지 금액에 해당되는 물건으로 표시를 해줘서 궁금증과 알 수 없는 성취욕을 불러일으킨다. (카뱅에서 1원도 받지 않았습니다. 라이언 때문에 계좌 만들었는데 라이언 못 잃어서 계속 쓰고 있을 뿐입니다. 헤헷.)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