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내 이름을 부르면

[도서] 내 이름을 부르면

정이립 글/전명진 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책의 앞장을 읽고서 아하 ~~제목의 이유를 알게 되었어요 .

책은 자전거를 1인칭으로 해서 이야기가 진행이 되어요 .

자전거가 '내 이름을 부르면' 이라는 이야기에요.

그래서 길을 가다가 자전거를 보면서 사진컷을 남겼지요 .

아이도 읽고 엄마도 읽은 후 함께 이야기 나눌 주제들이 많은 이야기인거 같아요 .

우선은 나의 물건의 소중하게 다루는 마음 .

그리고 친구들과의 관계 .

가족 형제간의 사이에 대해서도 이야기 해 볼 수 있었어요.


 

작은 소제목들 앞에 뭔가 의미를 담고 있는 그림이 한컷 있어요 .

그리고 그 다음은 각각의 제목과 내용들이 전개가 되지요 .

서로의 연결고리로 이야기가 진행이 되면서도

각각의 주제로 또 집중하면서 읽게 되었어요 .

내 이름을 부르면에서 나오는 자전거의 이름은 황금날개에요.

참 멋지지요 . 책을 읽다가 후반부에 자전거의 새로운 주인이 된 형섭이 가족이

만들어낸 황금날개 자전거의 완벽한 모습을 보면서

동화속이면서 그림이지만 뭔가 큰 뿌듯함을 느낄 수 있었어요.

황금날개와 형섭이는 하나이고

세진이와 또 다른 친구들과의 관계가 내 이름을 부르면 동화의 큰 흐름이 되어요.

사는 곳과 사는 형편의 차이로 세진이는 형섭이를 힘들게 하지만,

절대 주눅들지 않는 황금날개의 새 주인 형섭이 .

그리고 저는 그림에서 아이들이 자전거 헬멧을 쓴 모습이 무척 인상적이였어요 .

단순히 이야기속 그림이라 할지라도 안전을 확실하게 보여주고 있거든요.

자전거에는 헬멧이 기본이라는 것.

자전거 타기를 내기로 경주하면서 빚어지는 형섭이와 세진이.

그 큰 줄기의 이야기를 하기 위해서 함께 만들어가는 이야기들은

따뜻함이 있었어요 .자전거를 물가에서 건져준 할아버지 .

그리고 고물자전거에서 황금날개 자전거로 다시 거듭날 수 있도록 해준 아저씨

내용 속에서 형제간의 치열한 전투가 느껴졌던 장면이에요 .

정말 긴장하면서 봤어요.

그러나 그 긴장감과 갈등은 찌릿한 형제애를 만들어 주었어요.

녹이슨 자전거와 콜라의 관계.

내 이름을 부르면을 읽게 되면 알게 되는 참 아름다운 관계에요 .

그리고 책을 읽는 앞부분부터 의문이면서 뭔가 해결되지 않은 의문점이 있었는데

책 뒷부분 그림속 작은 안내문으로 완벽하게 해결됨과 동시에

우와 이렇게 꼼꼼히 생각하면서 글을 쓴 것이구나 감탄을 했어요 .

내 이름을 부르면 황금날개 자전거로

형섭이는 오늘도 날아가듯 달립니다.

잇츠북도서서평단으로 책을 읽은 후기입니다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