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와일드 심포니

[도서] 와일드 심포니

댄 브라운 글/수잔 바토리 그림/오상진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다빈치 코드의 작가 댄 브라운의 첫 그림책 !

 

오상진의 번역으로 만나다.

 

그림동화책을 이렇게 스케일이 크게 만난 건 처음인거 같아요.

 

그림이 있고 이야기가 있는 그런 간단한 동화책이 아니였어요 .

 

왜 !!!!

 

와일드 심포니 인줄 ~~~책을 만나고서 알았어요 .

 

그리고 번역을 왜 !!!

 

방송인 오상진님이 했는지 .

 

그냥 영어를 잘해서가 아니더라구요 .방송인 오상진님은

 

바흐를 꿈꾸며 언제나 칸타레 라는 프로그램에서

 

바이올린으로 오케스트라 팀에 함께 했던 기억이 있어요 .

 

이 책은 기본적으로 악기가 나와요 .

 

그리고 음악으로 이야기를 하고 실제로 오케스트라 연주회를 열더라구요

 

책에 QR코드가 있어요

 

책과 함께 듣는 오케스트라 연주 .

 

각각의 동물들과 상황 그리고 음악적인 표현 .

 

악기 소리가 아이에게 책을 읽어주는 엄마에게도 참 흥미로우면서

 

시각 청각 그리고 직접적인 조작으로 이어지는 스마트한 세계에

 

흠뻑 빠지게 21세기형 그림책인거 같아요 .

앱으로 들어가면 와일드심포니의 원작가인 댄 브라운을 만날 수 있어요 .

 

댄 브라운이 책을 읽어주고 한곡 한곡 오케스트라 연주로 함께 감상할 수 있지요 .

 

와일드심포니를 읽기 위해서는 꼭 필요한 것이면서

 

코로나 시대에 집에서 즐기는 연주회 ~넘 좋은 거 같아요 .

 

듣고 싶을 때 언제든 .곡도 내가 선택해서 .

 

아이와 무한 상상의 세계에 빠져 들수 있구요

 

책에 나온 동물과 연상해서 함께 이야기 나누면서 책을 만날 수도 있구요 .

굳이 설명하지 않아도 그림에서 이야기가 전달되구요 .

 

그림이 음악으로 표현되어져서

 

서툰 아기코끼리의 귀여운 연주에 완벽한 오케스트라 연주가 함께 더해지는 음악을 들으면서

 

엄마가 아이에게 말해주지요

 

[ 누구나 처음부터 잘하지는 못해요 .

 

하지만 꾸준히 연습하다 보면 결국 해낼 수 있답니다.]

 

엄마가 읽어주는 댄 브라운의 인생 조언이지요 .

 

[넘어지는 것도 삶의 일부에요.

 

중요한 건 툭툭 털고 다시 일어서는 거예요.]

 

이건 꼭 아이에게 뿐 아니라 책을 읽어주는 엄마에게도 하는 말인거 같아요 .

 

그림책과 음악

 

그리고 동물들과 이야기 , 그 속에 담겨진

 

삶의 메시지.

 

함께 들으면서 함께 이야기하고

 

함께 성장해 나가는 엄마와 아이의 그림책

 

와일드 심포니

와일드심포니 앱으로 들어가면 동물들이 있어요 .

전체듣기로 하나씩 들어도 되구요 .동물들을 선택해서 따로 들어도 되구요 .

그림책 이야기속 동물음악을 배경으로 해서 선택해서 들어도 되구요 .

동물들을 각기악기로 표현한 음악이 새롭고 좋았어요 .

악기의 특성과 동물들의 특징도 어쩜 이렇게 표현이 가능하구나

음악을 들으면서 그림책을 읽을 수 있는 와일드심포니

음악이 동화가 되고 동화가 음악이 되는

생각이 성장하는 그림책이에요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