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출처] m.blog.yes24.com/document/7554559

 

 

안녕하세요. '예스블로그'입니다.

 

오늘은 시바타 도요라는 일본 할머니 시인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92세에 처음 시를 쓰시기 시작하셔서 99세에 첫 시집을 발간하였습니다.

고생도 많이 하셨지만~시를 읽다보면 할머니의 따뜻한 마음이 느껴지는 시집입니다.

그 중에서 제가 좋아하는 시 몇개 올려봅니다.

 

+

난 괴로운일도 있었지만

살아있어서 좋았어, 너도 약해지지마


++
바람이 유리문을 두드려 안으로 들어오게 해주었지

그랬더니 햇살까지 들어와 셋이서 수다를 떠네

할머니 혼자서 외롭지 않아?

바람과 햇살이 묻기에

"인간은 어차피 혼자야!"

나는 대답했네

 

+++

바람이 귓가에서

"이제 슬슬 저 세상으로 갑시다"

간지러운 목소리로 유혹해요

 

그래서 나 바로 대답했죠.

"조금만 더 여기 있을게, 아직 못한 일이 남아 있거든"

 

바람은 곤란한 표정으로 스윽 돌아갑니다

 

++++
나는 말이야, 죽고싶다고

생각한 적이 몇번이나 있었어

그렇지만 시를 쓰면서

사람들에게 격려를 받으며

이제는 더 이상 우는 소리는 하지않아

99세라도 사랑은 하는거야

꿈도꿔, 구름도 타고 싶은 걸


++++++

뚝뚝

수도꼭지에서 떨어지는 눈물이

멀추질 않네

 

아무리 괴롭고 슬픈일이 있어도

언제까지 끙끙 앓고만 있으면 안돼

 

과감하게

수도꼭지를 비틀어 단숨에 눈물을 흘려버리는 거야

 

자, 새컵으로 커피를 마시자

 

오늘도 평안한 하루 보내시고, 좋은 시 있으면 같이 공유 부탁드려요. ^_^

약해지지 마

채숙향 역/시바타 도요 저/박도순 사진
지식여행 | 2010년 11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