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정유정의 히말라야 환상방황

[도서] 정유정의 히말라야 환상방황

정유정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내가 히말라야 산맥에 관심을 가지게 된것은 두가지 경우이다.


첫번째, 아는 형이 네팔에서 히말라야 트래킹을 다녀온적이 있다고 했다.


그때의 느낌은 어땠는지 자세히는 묻지 못했지만,


고생한만큼 절경은 죽인다고.


두번째는 티베트, 히말라야 관련 다큐를 보고나서였다.


세계에서 제일 높은산 , 신과 제일 가깝게 닿아있는 산.


그 산에서 사는 사람들의 생활, 문화가 담긴 영상을 보니


나도 언젠가는 저곳에 한번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정유정 작가님께서도 안나푸르나를 고른 이유가


예전에 소설을 쓰시면서 꼭 가보고 싶어했던 장소가 히말라야라고 하셨다.



작가님을 괴롭힌 것은 체력이 아니였다.


음식에 들어가있는 향신료인 마살라, 변비, 그리고 고산병이였지만


어려운 고난들을 극복해내고 결국은 완주를 하셨다.


정유정 작가님은 소설을 자주 쓰시니까 여행기는 처음 아닌가? 라는 생각을 많이 했는데,


꽤 유쾌하게 쓰여져있어서 읽는동안 상당히 재밌었다.


에필로그에서, 히말라야에 다녀온 사람들이 고산병만큼 앓는 병이 있단다.


바로 향수병. 한번 방문한 사람들은 다른 루트를 통해 다시한번 히말라야 트래킹을 하게 된다고.


작가님도 언젠가는 또한번 가시게 되지 않을까?


그나저나 나는 언제 저 산을 올라가지....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