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진성리더십

[도서] 진성리더십

윤정구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개인의 자기계발 차원에서뿐만 아니라 사회적인 이슈가 되고 있는 것 중에 하나가 리더십이다. 리더십은 조직과 구성원의 발전과 성공을 위해서 필요한 핵심 가치다. 그렇다보니 다양한 분야에서 과거와 현재의 성공한 리더들과 실패한 리더들을 분석하고 공유함으로써 이 시대에 필요한 다양한 리더십들이 벤치마킹되고 있다. 이 책에서 소개한 진성리더십 역시 그 중에 하나로 성공적이고 올바른 리더십의 길을 제시했다.

이 책에서 전하는 진성리더란 자신의 존재이유인 사명을 복원하여 자신과 구성원의 역량을 강화시키고 이를 통해 자신들의 조직과 세상을 더 행복하고 더 따뜻하고 더 건강한 곳으로 변화시키는 사람들을 말한다. 역사적인 진성리더들로는 세종대왕, 정조, 이순신 장군, 김구 등을 꼽을 수 있다. 진성리더십을 발휘한 한국의 선구적 기업가로는 유한양행을 설립한 유일한 박사가 있다. 저자는 그동안의 논의와 사례를 종합해서 체계화하여 한국에서 적용해볼 수 있는 새로운 리더십의 패더라임으로 진성리더십을 제시한다.

 

이 책은 크게 5부로 나누어 총 13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1부에서는 리더십의 현주소와 미래를 파악함으로써 한국에서 진성리더십이 필요한 이유를 알아보고, 2부에서는 진성리더십의 개념을 이해하며 기본원리와 심화원리를 배울 수 있다. 3부에서는 진성리더십의 실천에 대해서 다루고, 4부에서는 고전적 리더십 이론과 현대 리더십 이론을 통해서 진성리더십과 기존의 리더십과의 관계와 차이를 설명했다. 마지막 5부에서는 CEO의 진성경영과 리더의 사회적 책무를 알아봄으로써 진성리더십의 사회 조직적 맥락에 대해서 살펴본다.

사이사이에 리더십 이야기라는 항목을 통해 다양한 리더십 이야기들을 공유하여 이해를 도왔고, 각 장 말미에는 진성리더를 위한 학습 포인트라는 항목을 두어 각 장에서 배워야할 핵심 포인트를 정리하여 공유한 점도 돋보인다. 이 책은 진성리더십의 방대한 내용을 담고 있기 때문에 저자는 순차적으로 읽기보다는 시간을 두고 관심이 가는 영역을 먼저 읽어보기를 추천했다.

 

리더는 구성원들에게 자발적인 영향력을 행사하여 혼자서는 달성할 수 없는 더 큰 성과를 구성원들과 같이 달성하게 만든다. 이를 통해 궁극적으로 조직을 위해 더 나은 차이를 성취해내는 사람이다. 리더의 기반은 성과를 위해서 강제나 강압이 아닌 자발적인 영향력을 바탕으로 한다. 또한 리더는 혼자 독불장군으로 행세하는 사람 역시 아니다. 진성리더나 일반리더나 이 점은 동일하다.

진성리더와 일반리더의 가장 중요한 차이는 영향력의 원천에 있다. 진성리더가 구성원과 사회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원리이자 핵심은 진정성이다. 진정성 있는 사명을 기반으로 구성원을 임파워먼트 시켜 영향력을 행사한다. 이 때문에 진성리더에게 중요한 것은 사명 즉 자신이 향하고 있는 삶의 목적지의 진정성이다. 진정성을 증명하기 위해서는 이 사명이 자신이 만든 스토리이고 이 스토리의 주인공이 자신임을 스스로 입증해야 한다. 진성리더는 사명을 구성원들과 공유함으로써 자신과 구성원들의 삶을 충만하게 임파워먼트 시키게 된다. 리더와 구성원간의 사명에 대한 공유를 기반으로 한 협업을 통해서 새로운 변화를 만들어 낸다.

진성리더는 사명을 믿음으로 내재화한 품성으로 선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사람들이다. 오늘 날 급변하는 시대적인 흐름 속에서 리더십 스킬과 역량만으로 모든 문제를 해결하는 리더는 한계가 있다. 이를 넘어서기 위해서 사명을 내재화한 품성을 기반으로 한 리더가 필요하다. 

 

최근에 책을 통해서 다양한 리더십에 관한 이야기를 접했지만, 진성리더십은 처음이었다. 진성리더십의 개념과 원리를 이해하니 생소하다기 보다는 개인적으로 늘 기대하고 소망했던 리더의 모습이 진성리더였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아직까지 현실에서는 눈앞의 성과에만 집착하는 리더들이 많고, 카리스마를 강조하는 권위주의 리더들 역시 많다. 이 또한 우리나라의 시대적 배경과 무관하지는 않을 것이다.

어려운 시절 어떤 성공이든 성공만 중시했던 개발독재 시절과 모두가 허리띠를 졸라매어 단기적으로 부채를 해결해야 했던 IMF의 성공경험이 큰 영향을 미쳤을 것이다. 저자가 언급했듯이 개발독재의 성공경험은 생계 문제를 해결해준 이면에 어떤 희생이 있어도 밀어붙여 성공만 하면 모든 것을 정당화시키는 권위주의적 리더십 성향을 키웠다. 부도덕한 방식으로라도 성공만 해내면 모든 것이 용서가 되는 것이다. IMF의 부채를 최단기적으로 해결한 국가적 성공 경험은 초단기적 성과주의 리더십을 리더십의 기준으로 받아들이게 만들었다.

이러한 성공경험을 기반으로 굳어진 리더십들이 오늘 날에는 경기의 거품 속에 숨어서 리더십과 관련한 포장, 연기 꾸밈을 가능하게 하며 안 좋은 사례들을 남겼고, 수많은 성공한 기업들이 생존하지 못하고 도태되어 과거의 영광 속으로 사라져가게 했다. 불황이 오랫동안 지속되는 L자 경기 속에서 리더들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이러한 성공신화에서 습득한 리더십에서 하루빨리 벗어나야 한다. L자 경기 속에서도 무너지지 않고 오히려 비약적인 성장을 하는 기업들의 비법 중에 하나가 진성리더십에 있기 때문이다. 수많은 조직의 리더들과 예비리더인 구성원들이 이 책을 통해서 진성리더십의 가치를 발견하고 이해하며 배우고 실천해나가는 기회를 얻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이를 통해서 우리나라에도 진성리더들이 많아지기를 기대한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