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올리버 트위스트, 크리스마스 캐럴, 데이비드 코퍼필드, 위대한 유산 등 위대한 문학작품을 남긴 19세기 영국의 대표 소설가 찰스 디킨스. 영화는 크리스마스 캐럴 집필기를 통해 찰스 디킨스의 인간적, 작가적 면모를 보여준다. 찰스 디킨스는 올리버 트위스트의 커다란 성공 이후 발표한 3편의 작품(마틴 치즐윗, 바나비 러지, 미국 인상기)이 내리 망하자 슬럼프에 빠진다. 집안의 식구는 늘어나고, 돈 나갈 곳도 많은데, 출판사에선 차기작에 대한 계약금 선지급을 꺼려한다. 그러다 불현듯 떠오른 영감 하나. 크리스마스이브에 자신이 얼마나 혐오스럽고 이기적인지 깨닫게 되는 구두쇠 영감 이야기. 크리스마스 캐럴이 자신의 걸작이 될 거라 장담하며 디킨스는 직접 책 출판에 나선다. 그 과정에서 소설 속 인물인 스크루지 영감이 눈앞에 나타나고, 스크루지 영감은 디킨스가 외면해온 과거로 그를 안내한다. 영화는 디킨스의 모습을 입체적으로 그려낸다. 스크루지를 비롯한 크리스마스 캐럴 속 캐릭터들이 디킨스와 이야기를 나누는 판타지 장면을 삽입하면서, 연대기를 훑는 평범한 전기영화의 구성을 탈피한 것도 영화를 풍성하게 만든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