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오늘 읽은 책
일본 추리소설의 아버지인 에도가와 란포의 두편의 단편을 담고 있는 <공기남>은 우리네 살아가는 모습이 그대로 작품안에 녹아있는 작품들로 인간군상의 다양한 모습을 작가 특유의 따뜻하면서도 날카로운 시각으로 그려내고 있다. 특히 탐정과 유희적 범죄의 묘한 줄타기를 하고 있는 인물들이 밀회, 스토킹 그리고 복수극이 더해지며 소동으로서의 재까지 있는 굉장히 현실적인 작품이다. 무엇이 선이며 무엇이 악이고 사회안에서의 그것들이 가지는 의미는 무엇인지를 작가는 우리에게 되물으며 이 모든 것이 단순히 이야기에 그치지 않다는 것을 알려주고 있다.

goodsImage

공기남 - 에도가와 란포 추리소설

에도가와 란포 저
에피루스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