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그것만이 내 세상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개봉일 : 2018년 01월

최성현

한국 / 코미디,드라마 / 12세이상관람가

2017제작 / 20180117 개봉

출연 : 이병헌,윤여정,박정민

내용 평점 3점




<줄거리>


한때는 WBC 웰터급 동양 챔피언이었지만 지금은 오갈 데 없어진 한물간 전직 복서 '조하'(이병헌). 우연히 17년 만에 헤어진 엄마 '인숙'(윤여정)과 재회하고, 숙식을 해결하기 위해 따라간 집에서 듣지도 보지도 못했던 뜻밖의 동생 '진태'(박정민)와 마주한다. 난생처음 봤는데… 동생이라고?! 라면 끓이기, 게임도 최고로 잘하지만 무엇보다 피아노에 천재적 재능을 지닌 서번트증후군 진태. 조하는 입만 열면 "네~" 타령인 심상치 않은 동생을 보자 한숨부터 나온다. 하지만 캐나다로 가기 위한 경비를 마련하기 전까지만 꾹 참기로 결심한 조하는 결코 만만치 않은 불편한 동거생활을 하기 시작하는데… 살아온 곳도, 잘하는 일도, 좋아하는 것도 다른 두 형제가 만났다!


(출처 : 네이버 영화)





이영화는 박정민배우에 의한 박정민 배우를위한 영화였던것같다.




이병헌과 박정민 어울리지않을것같으면서도 어울리는... 케미?가 좋았다.




영화 내용은 뻔히 눈물흘리게하려는 스토리지만... 또 거기에 눈물흘렸던 1인.

코믹적인 요소들도 중간중간 나와 웃음을 자아내게 만든다. 관객들과 함께 웃을수있는 부분도 많았다.


극중 박정민배우가 연기한 진태의 피아노치는 신은 압권.
대역쓰나? 하며 자세히 봤는데 본인이 직접연주하더라... 

영화 끝나고 찾아보니 피아노 칠줄도 몰랐는데 영화를 위해 배웠다고하니...
특히 천재적인 소질을 가지고있는 진태를 연기하려니 얼마나 많은 노력을 했을지...


한지민이 연기한 한가율과 진태와 같이 피아노치는 신과 갈라무대에서 오케스트라와같이 연주하는 장면은 영화
최고의 명장면이었다.

노력한만큼 멋진 장면을 보여줬던것같다.



하지만 재미와 감동 모두 주려고 하며 여기서는 울어...하는 뻔한스토리라인은 영화를 2%부족하게 만들었던것같다. 

의도대로 그거에 눈물찔끔흘렸지만...


또 아쉬운 점이 있다면 주인공인 이병헌배우 연기잘했는데 이 영화에서는 박정민배우에게 살짝 가려진 느낌도 들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