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아무도 모를 마음이 여기 있어요

[도서] 아무도 모를 마음이 여기 있어요

강선희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그 때 그 상황에 직면했을 때 마음 속의 말을 꺼내는 사람들은 늘 신기했다. 타인의 시선을 신경을 많이 쓰고 그들에게 상처가 되는 말은 되도록 아끼는 편이라 그런지 그냥 삭히게 되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 책의 작가도 그런 것일까? 그 당시에 전하지 못했던 이야기들을 담아둔 편지글, 일기글을 모아놓은 듯한 책 ' 아무도 모를 마음이 여기 있어요'은 지금의 마음이 당사자에게 닿길 바라는 작은 소망을 담고 있는 듯 하다. 그저 가볍게 읽을 수 있을거라 생각했던 애초의 생각과 실제 내용이 가져다준 느낌은 조금 달랐다. 이 책에서 같은 글을 읽더라도 읽는 상황에 따라서 글이 다르게 다가올 수 있음을 느낄 수 있었다. 그가 전해주는 글들은 따스하지만 아팠고, 분명히 어떤 큰 상처가 휩쓸고 지나간 후인 것 같았다. 상처를 받아본 사람은 어떤 행동, 어떤 말 한마디가 어떤 상처로 상대에게 다가가는 줄 알기에 분명히 조심스럽고, 또 조심스러울 것이다. 그것이 글에 고스란히 담겨있었다. 조심스럽게 위로를 건네고, 상처를 들춰내기도 하지만 분명히 따스했다.

일상을 면밀하게 들여다보고 그때의 감정을 글로 정리해보는 일은 많은 것들을 생각하게 한다. 작가가 만났던 일상을 돋보기로 들여다보는 기분이 들었다. 글의 소재들이 다양했고, 이동도 잦았으며, 사랑과 이별 이외의 상황들이 많이 주어졌던 것 같다. 어쩌면 가슴 저미는 사랑은 다시는 하고 싶지 않은 것 같기도 하지만, 결국 이말은 그런 사랑을 정말이지 꼭 해보고 싶다는 말과 같음을 알기에, 사랑과 이별의 상황을 공감하지 못하는 지금의 나를 다시 한 번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이었던 것 같다. 일상이든 감정이든 그것을 글에 담고, 그 글에 자신의 우주를 담기 위해 노력하는 작가들은 우리에게 다양한 모습으로 다가온다. 전하지 못한 글들이 한 데 모여있으니 마치 보물상자를 얻은 것처럼 기분이 좋고, 그것으로부터 전해지는 감정이 고스란히 나에게 와닿아서 좋은 느낌의 책들이었다. 우리들의 사랑은 어떤 모습을 하고 어디로 가고 있는 것일까?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