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나를 돌보는 법을 잊어버린 나에게

[도서] 나를 돌보는 법을 잊어버린 나에게

장재희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어릴 적에는 그랬다. 나이가 들면 단단해지겠지,,,,, 라고 말이다. 하지만 나이가 들어가고 있음에도 겪고 있는 시간의 길이만큼 단단함은 커지지 않았다. 몸도 마음도, 더 단단해지기 위해서는 노력이 필요했다. 사라들의 말 한 마디에도 상처를 받고 예민하게 반응하고 밤새 울기도 한다. 그래도 그런 시간들을 줄이려고 노력을 해본다. 아직도 그렇게 단단해지려는 노력 중이다. 이 책 나를 돌보는 법을 잊어버린 나에게의 작가는 간호사이다. 다른 사람들의 아픔과 상실의 슬픔의 지켜보면서 그들을 도와주긴 했지만 정작 자신을 돌보는 일에는 서툴렀다. 번아웃 증후군, 그녀도 그것에 시달렸던 것 같다. 자신안에 있는 진정한 자신이 원하는 삶이 무엇인지 고민해보고, 그것을 찾아나서기까지 그녀는 정작 자신이 원한다고 생각했고 이루기 위해 노력했던 것들이 실제로는 자신이 원하던 모습이 아니라는 것을 알아차릴 수 있었다.

정말 힘든 일이 있었을 때 나를 온전히 있는 그대로 이해받는 듯한 따스한 한 마디는 사실 그 어떤 것보다 큰 힘을 갖고 오래도록 기억에 남아있다. 내가 남의 시선을 의식해, 늘 밝게만 리액션해왔던 일들은 결코 늘 좋은 결과로만 남아있지 않는다는 것을 이제는 안다. 감정을 숨긴 채, 사람들을 대하면 그로 인한 후폭풍은 오롯히 스스로 감당해내야 한다. 그렇게 쌓인 감정의 찌꺼기들은 언젠가는 자기 자신을 힘들게 한다. 그렇다면 우리에게 진정으로 필요한 것은? 진솔한 대화가 아닐까. 우선 자신에게 솔직해야 하고, 타인의 시선을 되도록 의식하지 않은 상태에서 되도록 진솔하면 좋을 것 같다. 그것이 상대방에게 아주 상처를 주거나 예의없는 말이 아니라면 괜찮다. 우리가 상처받기 싫어서, 예의없는 사람으로 낙인찍히기 싫어서 억지로 해온 거짓 칭찬과 하얀 거짓말들은 결코 우리들의 관계를 지켜주지 않는다.

  '좋은 대화와 말들이 쌓여아 삶이 단단해진다' 작가는 차에 대해 배우고 공부하면서 선생님으로부터 좋은 이야기들을 듣게 된다. 자신이 가고 있는 길이 맞는 건지 문득 답답해지고 의문이 생길 때가 많다. 그것이 언젠가는 선으로 연결이 될 것이라는 말 한 마디는 그녀의 조급함과 걱정을 툭 하고 내려놓게 만들었다. 자신이 걸어가고 있는 길에 의문이 든다면, 지금 하고 있는 일에 고민이 있다면 이 말을 늘 되뇌여보자. 멈추어 있지만 않는다면 우리가 하고 있는 인생의 노력들은 언젠가는 선이 되어 나를 연결시켜 줄 것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