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어린 여우를 위한 무서운 이야기

[도서] 어린 여우를 위한 무서운 이야기

크리스천 맥케이 하이디커 글그림/이원경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책은 옴니버스 형식으로 이야기 전달자가 나타나 이야기를 들려준다. 전체 스토리의 큰 흐름 또한 주인공의 시련과 고난 극복, 그리고 성장을 그리고 있으며 가족의 소중함이라는 익숙한 소재 또한 큰 비중을 차지한다. 고대 신화의 방식, 우리에게 익숙한 영웅 서사시와 비슷한 방식, 어쩌면 매우 진부한 소재이지만 작가의 치밀한 장치들로 전형이 주는 재미를 느낄 수 있었다.

이 진부하고 정해진 결말이 보이는 이 책에서 작가는 전형적인 흐름에서 전형적이지 않는 것들을 보여주며 재미를 느끼게 해준다. 가령 책 앞부분에 나타난 모성애만 하더라도 전형에서 벗어난 방식으로 그려낸다. ‘모성애=희생이라는 틀 안에서 움직였다면 재미가 없었겠지만, 노란 연기를 마신 자식들의 이야기를 듣는 미아의 엄마는 다른 방식으로 모성애를 표현한다. 자연의 거대한 법칙, 자신이 거스를 수 없는 법칙에 순응하고 그 안에서 살아남은 자식, 미아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모성애. 바보 같은 희생이 아니라 운명 앞에서 현실을 보며 복합적인 판단이 들어간 모성애가 그려진다. 이 장면을 읽는 독자 또한 복합적인 감정이 든다. 미아 엄마의 슬픔, 순응, 냉정함 등 우리의 현실을 떠올리며 더 큰 슬픔과 공감을 할 수 있게 된다.

이외에도 책에서는 다양한 주제를 풀어놓는다. 장애에 대한 차별, 동물 학대와 자연파괴. 어쩌면 우리가 마주치고 있으면서도 우리를 무겁게 만드는 문제다. 하지만 작가는 영리하게도 이 문제를 깊게 다루기보다는 미아와 율리, 여우들의 시선에서 스쳐간다. 만약 이 문제에 더 힘을 주어 다루었다면 이야기 흐름이 무너지거나 이 문제들을 더 깊게 생각하는 독자의 사고를 방해했을 것이다. 하지만 적절한 수준의 언급과 서술로 더 깊게 고민할 수 있는 여백을 독자들에게 주었고, 여러 문제를 관통하며 이야기가 자연스럽게 흘러나갈 수 있었다.

여기에 작가는 주인공이 동물이라는 우화 방식을 작가는 십분 활용했다.

 

p.82 “당신이 이런 한심한 것을 낳았으니 스스로 처리해야 해.”

p.293 “저놈은 태어날 때부터 병신이었다.”

p.294 “? 사팔뜨기에 뒤뚱뒤뚱 걸으면서, 귀는 뒤틀리고 혀가 늘어진 병신 새끼들을 낳으라고?”

 

발톱마왕, 율리의 아버지가 한쪽 다리가 불편한 율리를 보고 내뱉은 말이다. 만약 우화가 아닌 사람이 주인공인 소설에서 저런 대사가 나왔다면 상당히 불편하면서 폭력적인 말이 된다. 물론 편견을 뒤흔드는 충격적인 장면을 표현하기 위해 쓸 수는 있지만 아동문학에서 쓰기엔 상당히 불편하다. 하지만 우화라는 큰 장르에서 여우가 다른 여우에게 한 대사이다. 그렇다면 조금 달라진다. ‘장애에 대한 차별은 고스란히 전달되지만, 이 폭력적인 장면이 조금 완충되어 아이들에게 전달된다. , 선명하지만 덜 아프게 독자들, 특히 어린 독자들에게 도달할 수 있다.

그러면서도 작가는 우화가 가져오는 부작용을 치밀한 분석으로 차단했다. 많은 우화에서 동물을 인간의 시선에서 바라보는 일방적인 해석으로 그려내는 경우가 많다. 인간이 가지는 특정 동물에 대한 편견, 가령 여우는 약았고 늑대는 음흉하며 양은 순진하다와 같은 것들로 동물의 편협한 시선을 씌우거나 큰 장점(우애, 협동, 희생)을 동물에게 잔뜩 입힌 후 이상화하는 잘못이 흔하다. 물론 우화 자체가 실제와는 상관 없이 허구적 상상으로 교훈을 주기 위해 인간의 특성을 동물에게 입힌 것이지만 정도를 넘어가 자연에 대한 일방적인 경외감을 표현하는 문제점들이 나타나기도 한다. 하지만 이 소설의 작가는 이 부작용을 여우에 대한 치밀한 분석으로 적절한 선에서 끊어냈다. 여우를 마냥 이상화하지도 않으며 모성애와 생존을 위한 잔인함을 나란히 배치하여 유치한 느낌을 지웠다. 또 여우의 전형을 그리기보다 앞부분에서 나온 노란 연기(광견병, 여우는 개과), 오소리와 싸울 때 모습 등 여우의 실제 특성을 입혀 몰입감을 더 실어주었다. 그래서 인간의 방식이지만 여우의 시선으로 여우가 이야기하는 것 같은 느낌을 강하게 주어 우화의 독특한 맛을 살렸다.

여러모로 치밀하면서도 쉬운 단어로 빠른 전개를 보여주었고, 틈틈히 우리가 다시 생각해봄직한 문제를 던져준 소설. 무엇보다 이 책은 일단 재미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8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thkang1001

    sohyt님! 이주의 우수 리뷰에 선정 되신 것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소설의 형식을 사용하고 있지만, 모성애, 장애에 대한 차별, 동물 학대와 자연 파괴 등 우리가 현재 안고 있는 커다란 문제들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되는 유용한 내용의 책을 소개해 주신 데 대해서 깊이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계속 좋은 책을 많이 소개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22.07.27 16:12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알렉세이

    우수 리뷰에 선정 되신 걸 축하드립니다. 우화 방식을 이용한 작가의 생각을 sohyt님 방식으로 설명해주신게 많이 와닿네요. 한번쯤 생각해 볼만한 이야깁니다. 잘 읽고 갑니다. ^^

    2022.07.27 20:52 댓글쓰기
  • 귤이 좋아

    동물이 인물을 대신하여 나오는 건 많이 봤지만 이런 식으로 묘사되고 행동하는 건 새로운 것 같아요. 잘 읽고 갑니다.

    2022.07.28 00:08 댓글쓰기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