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어느 날 구두에게 생긴 일

[도서] 어느 날 구두에게 생긴 일

황선미 글/신지수 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책을 보기전에 제일 먼저 하라고 하는 것이 책 겉표지를 보라는 얘기를 하고 있답니다

책 제목만큼이나 구두에게 뭔가가 생겼나봐요

자 구두에게 무슨일이 생겼나 책속으로 들어가볼께요

 

아이들이 친구를 괴롭히는 내용을 다룬 책이랍니다

초등학교 1학년때 딸아이를 덩치큰 아이가 괴롭혀서 학교가기 싫다고 했었던 기억이 나더라구여

그때만 해도 제가 그 엄마한테 얘기를 하다가 엄마들 싸움이 될뻔한 적이 있었답니다

요즘들어 학교가면 친구들이 자기를 너무 좋아한다고

모듬활동도 같이 하자고 한다면 좋아라 했던 딸아이 모습도 떠올랐답니다

 

혹여나 엄마인 내가 주경이 엄마처럼

딸아이 마음을 이해하지 못하고 워킹맘이다보니 무조건 학원을 가야한다고

그러지는 않았는지 ..

실수로 체육시간에 혜수의 뒷통수를 줄넘기로 쳐서 그때부터 학원갈때마다 초콜렛을 사가는 주경이

 

혜수가 시키는 것은 꼭 해야하는 주경이를 보면서

왜 저럴까?

주경이도 힘들겠다라는 생각이 드네요

전학온 명인이의 그 낡은 구두도 버리고..

그 구두가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남들눈에는 낡은 구두였지만 명인이에게는 엄마가 돌아가시기전에 선물해준 소중한 구두인것을..

그걸 안 주경이..

너무 괴롭고 죄책감에 시달리는 주경이.

내가 만약 주경이였다면 어떻게 했을까?

그 죄책감 땜에 그런가?

감기로 며칠을 앓고 주경이는 엄마에게 모든 얘기를 하게 되지요

주경이는 전학할 생각으로 네명에게 편지를 쓴답니다

명인이에게 사과편지, 우영, 정우에게 고맙고 감사한 편지, 그리고 선생님께  구두사건과 혜수의 얘기를 편지를 썼답니다

선생님의 도움으로 명인이를 대하게 된 주경이

그거 버릴때.. 어땠어?

나처럼 너도 그랬니? 쪼금이라도..

나처럼 마음이 아팠냐고.

 

 

어른들만 고민이 있는 것이 아니라 아이들도 고민이 있답니다

어른 생각으로만, 엄마생각으로만 내 아이를 대하지 않았는지?

너는 어리니까.. 어린애가 무슨 고민이야

이런 마음으로 딸아이를 대했답니다

학교에서 친구들한테 왕따를 당하고 있는건 아닌지..

내 아이가 왕따를 시키고 있지는 않은지..

 

진심은 어디에서나 통하네요

서로의 진심을 알고 더 친해진 주경이와 명인이

그런 친구가 나에게도 있었으면 합니다

 

[한우리 북카페에서 도서를 지원 받아 작성된 서평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