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초판본 악의 꽃

[도서] 초판본 악의 꽃

샤를 보들레르 저/이효숙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책벌레의 책 리뷰 _ 악의 꽃


 

"별처럼 눈부시게 빛나는 악의 꽃"_빅토르 위고 

 


 

이 책의 목차

독자에게

우울과 이상
축복 / 알바트로스 / 비상 / 등불들 / 돈에 팔리는 뮤즈 / 적 / 이전의 삶 / 여행 중인 보헤미안들 / 인간과 바다 / 지옥에 간 동 쥐앙 / 교만의 벌 / 아름다움 / 이상 / 장신구 / 춤추는 뱀 / 썩은 고기 / 심연 속에서 울다 / 뱀파이어 / 레테 강 / 사후의 회한 / 고양이 (사랑에 빠진 내 마음으로 오렴…) / 발코니 / 온통 다 / 너무 명랑한 여인에게 / 고백 / 향수병 / 독 / 고양이 (강하고 부드러우며…) / 아름다운 선박 / 돌이킬 수 없는 것 / 한담 / 에오통티모루메노스 / 크레올 부인에게 / 고양이들 / 금이 간 종 / 애수 / 안개와 비 / 고치지 못하는 것 / 어느 붉은 머리의 거지에게 / 도박 / 저녁의 땅거미 / 유령 / 언제나 한결같이 / 가을 노래 / 오후의 노래 / 시시나 / 가을 소네트 / 무에 대한 취향 / 괴로움의 연금술 / 시계 / 가면 / 미녀 예찬 / 머리타래 / 신들린 자 / 귀신 / 달의 슬픔 / 파이프담배 / 음악 / 즐거워하는 죽은 자 / 살아 있는 횃불 / 여행으로의 초대

파리 풍경
태양 / 백조 / 일곱 노인 / 작은 노파들 / 지나가는 여인에게 / 죽음의 춤 / 거짓에 대한 사랑

포도주
포도주의 영혼 / 넝마주이자들의 포도주 / 살인자의 포도주 / 고독한 자의 포도주 / 연인들의 포도주

악의 꽃
어느 순교자: 미지의 스승에 관한 소묘 / 레스보스 / 형벌을 받은 여인들. 델핀과 이폴리트 / 선량한 자매 / 알레고리 / 뱀파이어의 변신 / 키티라 섬으로의 여행

반항
아벨과 카인 / 사탄의 신도송

죽음
연인들의 죽음 / 가난한 자들의 죽음 / 어느 호기심장이의 꿈 / 여행

1866년 판본에 추가된 시들
낭만적인 석양 / 분수 / 찬가 / 목소리 / 예견치 못한 것 / 말라바르 여인에게

1868년 판본에 추가된 시들
깊은 구렁 / 뚜껑 / 자정의 점검 / 경고하는 자 / 반역자 / 어느 이카루스의 탄식 / 어느 이교도의 기도 / 슬픈 마드리갈 / 모욕당한 달 / 명상

기타
어느 저주받은 시인의 묘지 / 형벌을 받은 여인들 / 기도

작품 해설 | 《악의 꽃》에 관하여
작가 연보

(출처: 에스24 악의 꽃 판매 페이지)


 


악의 꽃 표지 사진


 

이 책은 프랑스 시인 '샤를 보들레르'의 탄생 200주년을 기념하여 한정판으로 초판본 표지를 복원하여 출시한 악의 꽃이다.

1857년 오리지널 초판본 표지디자인

 

재현된 표지 디자인 비교 사진 (출처: 에스24 악의 꽃 판매 페이지)


 


저자에 대해서 알아 보자면,

 

샤를 보들레르 (Charles Pierre Baudelaire)

1821년 파리, 신앙심과 예술적 조예가 깊은 집안에서 태어났다. 여섯 살에 아버지를 여읜다. 젊고 아름다운 어머니는 육군 소령과 곧 재혼한다. 명문 중학교에 기숙생으로 입학하나 품행 불량으로 퇴학당한다. 파리로 상경해 법학을 공부하지만 술과 마약, 여자에 탐닉하며 자유분방한 생활을 한다. 불안과 가난 속에서 왕성한 창작을 이어간다.

미술비평서 『1845년 살롱전』으로 작품 활동을 시작해 1847년 중편소설 『라 팡파를로』를 발표한다. 프랑스 최초로 미국 시인 에드거 앨런 포의 책들을 번역하여 소개한다. 1857년 시집 『악의 꽃』을 출간하나 미풍양속을 해친다는 이유로 유죄판결을 받는다. 1860년 중독과 시 창작에 관한 에세이 『인공 낙원』을 출간하고, 1863년 〈피가로〉에 미술비평 「현대 생활의 화가」를 연재한다. 1866년 시집 『표류시편』을 출간하고 이듬해 46세의 나이로 죽음을 맞이한다.

(출처: 예스24 작가 프로필)


 


악의 꽃 표지 가운데


 

모두에게 이 책을 꼭 추천드리고 싶다. 인간이 표현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담았다고 밖에 표현 할 수 없을 것이다. 너무나도 아름다우면서도 독창적이고, 예술적인 책이다. 개인적인 견해로 만약 이 책의 문학의 가치를 측정 해보자면 최고조로 측정이 가능 할 것이다.

 

“별처럼 눈부시게 빛나는 악의 꽃”_빅토르 위고
텀블벅 펀딩 1200% 달성 신화창조의 바로 그 책!

‘악(惡)’ 속에서 ‘미(美)’를 추구하다

(출판사 리뷰 중에서)


 

이 책을 읽게 된 계기

초판본 표지와 환상적인 시에 이끌려서 읽게 되었습니다.


 

이 책을 읽기 좋을 때

피곤할 때, 영감을 받고 싶을 때, 너무나도 후회가 될 때, 프랑스 시인의 시를 맛보고 싶을 때, 소설을 너무 많이 봐서 질릴 때...


 

우리는 곧 차가운 암흑 속으로 빠질 것이니,
안녕, 너무 짧았던 여름의 강렬한 밝음이여!
마당의 포석 위로 음산한 충격과 함께
나무가 요란스레 넘어지는 소리가 들리는구나.

나의 존재 속으로 겨울 내내 들어올 테지.
분노, 증오, 오한, 공포, 강요된 힘겨운 노고,
그리고 극지방에서 지옥을 겪는 태양처럼

내 마음은 얼어붙은 붉은 덩어리일 뿐일 것이다.

장작이 넘어질 때마다 나는 부르르 떨며 들어본다,
세워놓은 발판에는 더 어렴풋한 메아리가 없다.

내 정신은 지칠 줄 모르고 둔중한 양자리의
타격 아래서 무너지고 마는 탑과 같다.

....................

--- p.105, 「가을 노래」 중에서


 

"아! 나는 비웃음거리를 양육하느니 차라리

독사를 무더기로 낳는 게 낫지 않았을까!

나의 배가 속죄를 수태하던

그 덧없는 쾌락의 밤이 저주스럽구나!

 

"네가 모든 여인들 중에서 나를 선택하여

내 처량한 남편의 역겨움이 되었고,

나는 그 시들시들한 괴물을 불길 속에

연서처럼 던져버릴 수 없으므로,

.....................

 

--- p.14, 「축복」 중에서


 

이처럼,


(사진 출처: 에스24 악의 꽃 판매 페이지)

 

내가 요즘들어 가장 재미있게 읽었던 시집을 추천해주며 오늘의 리뷰를 마친다.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http://www.yes24.com/24/AuthorFile/Author/165839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1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waterelf

    책벌레님, 이번 주 우수 리뷰어로 선정된 것을 축하합니다.^^

    2021.07.16 20:37 댓글쓰기
    • 책벌레

      감사합니다! 기대도 안 하고 있었는데 막상 이렇게 선정되니 기분이 색다르네요^^
      내일이면 주말이네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waterelf님 : )

      2021.07.16 20:45
  • 파워블로그 산바람

    우수리뷰 선정 축하합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2021.07.16 21:45 댓글쓰기
    • 책벌레

      감사합니다! 산바람님도 좋은 주말 보내세요^^
      언제나 감사드립니다!

      2021.07.16 22:05
  • 파워블로그 march

    책벌레님 축하드려요~~전 시가 너무 어려워서 힘들었는데 재미있게 읽으셨군요.
    다음에는 저도 잘 이해할 수 있도록 내공을 쌓아야겠어요^^

    2021.07.17 00:00 댓글쓰기
    • 책벌레

      축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주말 보내세요!

      2021.07.17 16:03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