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읽은 책: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지영 저
위즈덤하우스 | 2020년 10월


2. 읽은 내용: 이쯤에서 선을 긋자. 그만해 그말.

오래된 관계에서 한 사람이 변하면 다른 한 사람은 당연히 저항한다. 변화를 싫어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나쁜 악습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관계에서 결국, 한 사람이 바뀌면 관계는 변한다. 그 한 사람이 자기 자신을 소중히 여기고 자신에 대한 자긍심으로 굳건하다면 나머지 한 사람도 그렇게 된다.

지금 여기 그리고 나 자신 

세상 모든 관계 중에서 특히나 가족에게 있어서 서로를 성인으로 인정하는 것은 몹시도 중요한 일이다. 성인이란 자신의 의지에 따라 행동할 자유를 가지는 것이고 그 자유로운 행동에 대해 책임을 지는 것이다. 


3. 읽은 후 생각:

부모와 자식 관계는 자식이 성인이 되어서도 자식은 어쩔 수 없이 부모에게 어린아이로 취급되나 보다. 나 또한 대학 생활 동안  통금 시간 어긴 것에 대해 엄마와 말다툼을 하고 사이가 좋지 않은 적이 있는데, 이 글을 읽으니 그 때 생각이 난다. 대학생이었던 나는 성인이라고 부모님께 주장하고, '내 일은 내가 알아서  한다' 라고 주장했었다. '나를 성인으로 인정해 달라고' 그렇게 엄마에게 맞선 것 같다.

 하지만, 부모가 보기엔 자식은 여전히 품 안의 아이인가 보다. 칠순이 넘은 엄마가 아직도 매일 전화해서 내 걱정 하시고, 잔소리 하시는 것을 보면 말이다. 나도 어엿한 두 아이의 엄마인데도 말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