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화려한 유괴

[도서] 화려한 유괴

니시무라 교타로 저/이연승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천재 집단 VS 천재 명탐정과의 눈부신 대결."

 

니시무라 교타로의 <화려한 유괴> 읽고

 

 


 

니시무라 교타로의 대표작!

 ‘사몬지 스스무 탐정 사무소’ 시리즈의 두 번째 작품

천재 범죄 집단 vs 천재 명탐정’의 불꽃 대결

 

 

항상 납치 사건에는 납치된 사람과 그의 몸값이 존재하기 마련인데, 만약에 납치된 사람이 일본 국민 전체라면 어떨까. 그에 대한 몸값 또한 방위비 5천언 엔이라면 당신은 이 납치 사건을 어떻게 보겠는가. 이런 말도 안되는, 기상천외한 납치극이 일어났다.

이 책 『화려한 유괴』는 상상조차 해본 적 없는 너무나 어마어마한 스케일의 희대의 납치 사건으로  소설의 처음을 시작한다. 

 

이 책은 '니시무라 교타로'의 초기작이긴 하지만 그의 대표작이기도 하다. 보통 추리소설에도 납치 사건, 살인 사건이 일어나긴 하지만, 살인자가 보통 한 명인 경우가 많은데, 이 책 『화려한 유괴』 에서 발생한 납치 사건은 한 명이 아닌 '블루 라이언스' 라는 이름을 가진 단체이다. 또한 살인의 대상은 개인이 아닌 일본 전체 국민이라는 것이 지금까지 다른 추리소설과 비교되는 점이며 상상을 초월하는 거대한 스케일에 ' 와우' 라고 하는 감탄사가 절로 나오게 한다. 일명 '올림픽 작전'이라고 하는 그들의 엄청난 계략이 처음에는 말도 안 되는 헛소리, 장난전화라고 생각했었다. 나뿐만 아니라 작품 속 등장인물들조차 그렇게 생각하고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그런데 그 납치 사건이 사실이라면, 실제로 그 블루 라이언스라는 단체가 일본 국민 1억 2천 만명의 목숨을 담보로 잡아 이런 일을 벌이는 거라면 문제는 더욱더 심각해진다. 실제로 그들의 협박과 경고 전화 이후, 첫 번째 살인에 이어 세 번째 살인까지 발생한다. 첫 번째, 두 번째 살인은 일명 묻지마 살인이었고, 세 번째 살인은 여객기 폭발 사고로 대량 살인이라고 볼 수 있다. 이 살인 사건들을 보면서 정말 궁금했고 알고 싶어졌다.

'블루 라이언스' 그들은 과연 누구인가? 왜 그들은 이런 납치극을 벌이고 있는가?'' 진짜 그들의 꿍꿍이는 무엇일까? 그리고 우리의 사립탐정 사몬지와 일본 경시청은 이 사건을 어떻게 해결해나갈 것인가.

 

그런 기대감과 호기심을 가지고 나또한 '사몬지' 탐정과 야베 경감과 함께 사건 추리과정에 뛰어들었다. 그런데 주인공들 또한  읽어도 그들이 누구인지, 왜 그들이 이런 납치극을 벌이는지에 명쾌한 해답을 나에게 주지 못했다. 그러다가 우리의 명탐정 사몬지 탐정이 블루 라이언스의 존재에 대한 하나의 단서를 밝혀냈다. 왜 그들이 '블루 라이언스'라는 이름을 그들의 단체명으로 정했는지 말이다. 그의 논리에 따르면 그들은 천재적인 두뇌를 소유 했지만, 인정을 못 받은  천재집단이라고 하는데, 그러면 그들은 우울하고 비뚤어진 성격을 가진 괴짜 천재집단이란 말인가.

 

그들의 목적은 과연 공적인 것인가. 사적인 것인가. 사몬지 탐정의 추리에 따르자면 블루 라이언스는 일본 사회 구조에 불만을 품은 천재들이 모여서 활동하는 집단이라고 하는데 그러면 그들은 단순히 일본 사회 구조에 불만을 품은 혁명 세력인 것일까. 아니면 단순히 납치극을 통해 몸값을 받으면서 자신의 개인적인 이익을 충족하려는 것일까. 처음에는 그들의 납치극에는 숭고한 목적, 거창한 목적이 있을거라고 생각했다. 그들이 이렇게 행동하고, 일본 국민을 인질로 삼아 납치한 이유에는 분명 필연적인 이유가 있을 거라고 생각했지만, 그 뒤 '와펜 열풍'을 보고 간순히 그들의 개인적이고 경제적인 이유를 충족시키기 위한 것임을 깨닫게 되었다. 그들은 그들의 경고처럼 1억 2천만 명의 목숨을 담보로 세 번째 살인까지 저지르고 갑자기  언론에 등장해 자신들의 존재를 알리기 시작한다. 이번엔 자신의 안전을 지키고 싶으면 한 명당 5천 엔의 몸값을 지불하고 안전을 보장해주는 '와펜'을 사라는 것이다. 이 무슨 황당한 소리라는 말인가. 그 이유인즉슨 총리를 협박해서 5천억 엔을 받으려는 시도가 좌절되자, 그들은 국민들 개개인이 지불한 몸값을 모아 5천억 엔에 상당하는 돈을 모으려는 것이다. 블루 라이언스 라는 천재 집단이 뭔가 대단한 목적을 위해서 이 거창한 사건을 벌였다고 생각했는데, 결국엔 돈을 얻기 위함이라는 생각에 조금은 실망그러웠다.  물론 그들이 정부를 상대로, 국민을 상대로 이 납치극을 벌이는 그 대담함과 자신감, 용기에는 박수를 보내야할 듯 하지만 말이다. 

 

그리고 수사 전면에는 나서지 않고 자신의 방식대로 조용히 수사를 하던 우리의 사립탐정 사몬지는 서서히 블루 라이언스의 실체와 그 집단의 멤버들을 밝혀내게 된다. 그의 수사 과정과 모습을 보면 마치 셜록 홈즈를 보는 것 같다. 탐정 연구소에 앉아서 뛰어난 논리력과 관찰력을 가지고 조용히 사건을 추리하고 결국엔 사건을 해결하니 말이다. 정말 다행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작품 분위기와 흐름을 보았을 때는 분명 블루 라이언스 검거에 실패하고 앞으로 블루 라이언스의 다음 행보와 활약이 기대가 되었는데, 사건은 어이없게도 내부자에 의해 뜻하지 않게 풀리게 된다. 사건이 해결될 때까지 끝까직 긴장을 늦출 수 없었는데, 이렇게나마 사건이 해결이 되어서 다행스럽기도 했지만, 한편으로  그들의 눈부시고 기상천외한 활약을 못 보게 되어서 아쉽기도 했다. 그리고 사건 해결이 됨으로써 속편도 기대할 수가 없게 되었다. 내심  『화려한 유괴』 2권이 나오길 바랬는데 말이다. 

 

 

비록 사건이 해결되어 아쉬움이 남지만 그래도 스릴있는 전개와 명석한 두뇌와 뛰어난 논리력을 가지고 사건을 추리해가는 명탐정의 활약을 보는 것은 분명 스릴있고 즐거운 일일 것이다. 

도대체 블루 라이언스가 누구인가. 그들의 목적은 무엇인가. 어떻게 하면 그들의 범죄를 막고 이 납치극을 끝낼 수 있을까. 이 '화려한 유괴' 가 나로 하여금 끝까지 긴장을 늦추지 못하도록 한다. 묘한 매력과 스릴을 느끼게 하는 작품임은 분명하다.

 

사몬지 탐정의 말대로 미쳐있는 세상과 미친 천재 집단들이 존재할지는 모른다. 그렇지만  그들의 계략과 범죄를 막고 아름다운 세상, 소중하고 죄없는 사람들을 지키려고 노력하는 사몬지 같은 사람들이 있어서 세상은 아름답다고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이 책 『화려한 유괴』는 나에게 묘한 매력과 스릴을 느끼게 해준 작품임은 분명하다. 그리고 앞으로 전개될 사몬지 탐정의 활약도 기대해본다. 

 

“미쳤어, 이 세상은.”
“맞아.”
사몬지는 고개를 끄덕이고 또다시 네온사인이 반짝이는 신주쿠의 야경을 바라봤다.
“미치기는 했어도 아름다운 곳이지.”

- p.428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