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책의 엔딩 크레딧

[도서] 책의 엔딩 크레딧

안도 유스케 저/이규원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책을 만드는 과정 속에서 보이지 않는 사람들의 엔딩 크레딧 "

 

안도 유스케의 <책의  엔딩 크레딧> 읽고

 


 

한 권의 책이 만들어지기까지

-책 만들어지는 과정 속에서 보이지 않는 이름들의 엔딩 크레딧-

 

한 권의 책은 어떻게 만들어지는 것일까. 요즘은 읽고 싶은 책이 있으면 손쉽게 온라인 서점을 통해서 책을 주문하고 2일 이내에 책을 받을 수 있다. SNS 발달과 ebook의 활성화로 인해 종이책은 사양산업이 되어가고 있지만, 여전히 오늘도 한 권의 책이 만들어지고, 독자들과 만나고 있다. 그런데 한 권의 책이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책을 쓴 저자와 책을 출판하는 출판사가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고 생각할지 모른다. 그러나 아무리 내용이 잘 쓰여진 책도 제대로 인쇄가 되지 않는다면 한 권의 책으로 탄생할 수 없다. 

 

이 책 『책의 엔딩 크레딧』은 책을 만드는 과정 속에서 존재하는 보이지 않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저자인 안도 유스케는 여러 작품들을 집필하고 원고를 출판사에 보내면서도 정작 자신의 책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몰랐다고 한다. 그래서 저자는 3년 넘게 인쇄업계를 취재했고, 그 취재 경험과 정보를 바탕으로 하여 이 책 『책의 엔딩 크레딧』을 썼다고 한다.

 

한 편의 영화가 만들어지기까지 감독과 배우뿐만 아니라, 연출, 조명, 쵤영 등 다양한 파트의 사람들의 노고가 있어야 하듯, 한 권의 책이 만들어지는 과정도 그와 비슷한 것이다. 영화가 끝난 후 엔딩 크레딧이 올라오고 우리는 엔딩 뒤에 나오는 제작진의 이름 목록을 보고 그들의 노고와 숨은 공로를 알게 된다. 책 또한 책의 뒤편에서 필름을 출력하고 인쇄판을 만들고 제본을 하는 사람들이 존재한다. 하지만, 그들의 이름과 존재는 책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는다. 그래서 그들은 보이지 않는 이름이 되었지만, 그들은 책을 만드는 과정 속에서 분명히 존재하고,없어서는 안 되는 존재들이다.

저자는 이 책 속에서 책을 사랑하고 책을 만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해 그들의 열정과 노고에 대해 생각해보게 한다. 보통 한 권의 책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말해보자면 작가가 원고를 쓰고 편집자가 출판 기획을 하고 디자이너와 상의해서 책의 사양을 정하게 된다. 하지만 이 과정을 다 마쳤다고 해서 책이 만들어지는 것은 아니다. 스토리를 완성하는 것만으로는 책이 되지 않는다. 책의 소프트웨어는 구성이 되었지만, 제품화하는 단계는 완성되지 않았다. 인쇄회사나 제본회사가 실제로 종이를 인쇄해서 책을 인쇄해야 책이 만들어지는 것이다.

 

"인쇄 회사는 책의 탄생을 돕는 산파라고 생각해요. 이야기는 책이라는 몸을 얻으며 세상에 태어나니까 태어날 때 거드는 우리야말로 책의 산파가 아닐까 하는 거죠."

- p.61

 

이 책에서는 도요즈미인쇄 주식회사와 후지미노 공장에서 근무하는 사람들의 담당업무와 그들의 노고에 대해 이야기 한다. 뜻대로 되지 않는 종이 수급과 출판사나 작가의 갑작스런 제작 변경에 따라 스케줄을 조율해야 하는 인쇄 영업맨, 종이의 습도, 온도 등을 고려하여 잉크를 배합하고 그날그날 기계의 컨디션과 상황을 점검하여 인쇄 설정을 결정해야 하는 인쇄 기술자, 온도와 습도에 따라 잉크의 점착성을 판단하고 마른 뒤의 색까지 예측하고 조합해야 하는 제조 담당자 등의 이야기를 통해  한 권의 책이 만들어지기까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의 수고와 노력이 들어가는지를 보여준다. 책 판매량에 있어 하락세를 겪고 있는 출판업계의 불황으로 인해 사양산업으로 취급되고 있는 현실 속에서 사명감과 책임감을 가지고 열심히 책을 만들어가는 사람들의 프로의식을 볼 수 있었다. 

 

『슬로우 스타터』, 『나기시노의 바람』, 『페이퍼백 라이터』, 『사이버 드러그』, 『책의 보물상자』 라는 5개의 출판, 인쇄 에피소드들을 통해서 저자는 그들의 생각과 책 인쇄에 대한 열정 및 투철한 사명 의식을 구체적으로 보여준다. 

아무리 ebook이 활성화되고 각종 영상 콘텐츠로 독서량이 줄어든다고 해도 책은 없어지지 않을 것이다. 앞으로도 계속 책은 출판되어 우리들에게 올 것이다. 책의 엔딩 크레딧 속의 그들이 있는 한 말이다.  

 

"제 꿈은...인쇄가 모노즈쿠리로 인정받는 날을 맞이하는 겁니다." 라고 말한 우라모토의 바램처럼 그들은 자부심과 긍지를 가지고 오늘도 책을 만들어나갈 것이다. 그들이 이 마음을 간직하고 계속해서 책들을 만들어주기를 바란다. 이 책 덕분에 이제 책을 주문하고 마침내  그 책이 나에게 오게 될 때, 도움을 준 모든 사람들에 대해 생각하고 그들의 노고에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게 될 것 같다. 

 

완성을 기다리는 책이 끊이지 않는 한 책이 없어진다는 공포에 떨고 있을 틈이 없다. 스스로 선택한 자리에서 만난 사람들과 앞으로도 책을 만들어 갈 것이다.

-p. 478-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