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5분마다

[도서] 15분마다

리사 스코토라인 저/권도희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서스펜스 충격적인 반전이 돋보이는 스릴러 소설"

 

리사 스코토라인 <15분마다> 읽고

 

 

"나는 모든 것을 계획한다. 모든 사람들을 움직이게 하고, 때가 되면 공격한다."

-강렬한 서스펜스와 충격적인 반전이 돋보이는 여성 작가 스릴러 소설-

 

'소시오패스' 그는 누구인가? 우리들은 그들이 우리 같은 평범한 사람이 아니라 테러범, 살인자, 싸이코, 변태, 독재자 등 악마의 모습으로 존재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들은 사실 우리 가까이에 존재한다. 어쩌면 직장에서 우리 바로 옆 자리에 앉아 있을 수도 있고, 마트에서 나와 인사를 하는 옆 집 사람일 수도 있고, 헬스 클럽에서 나와 함께 운동을 하는 사람일 수도 있다. 그들은 너무나 평범하게 보여서 눈에 띄지 않거나, 너무나 친절하고 자상하여 절대 의심을 하지 않는 사람일 수도 있다. 그들은 우리 곁에서 모든 것을 계획하고 모든 사람들을 움직이게 하고 때가 되면 공격을 한다. 그리고 그 공격을 통해 그의 존재를 알리고 우리는 충격을 금하지 못한다. 

 

이 책 『15분마다』은 바로 이런 소시오패스에 대한 이야기이다. 그러나 이야기 속에서 우리는 누가 소시오패스인지 알기가 어렵다. 왜냐하면 소시오패스는 이야기 전면으로 나서지 않고 숨겨져 있다. 그리고 그 소시오패스의 정체가 밝혀진 순간 우리는 아마 그 충격에서 헤어나오지 못할 것이다.  이 책은 여성 작가인 리사 스코토라인의 스릴러 소설이다. 그리고 이 책은 소담출판사에서 선보이는 여성 작가 스릴러 소설 시리즈의 두 번째 작품이다. 여성 작가의 섬세한 심리묘사와 예측 불가한 강렬한 서스펜스가 우리를 긴장감 넘치는 세계로 우리를 안내한다. 

 

그런데 이 책 『15분마다』의 주인공인 소시오패스가 아니라 정신의학과 과장인 에릭 펠리시이다. 그는 오직 가족과 환자밖에 모를 정도로 환자들 치료에 헌신적이다. 그리고 개인 상담을 통해 십 대 소년 맥스를 만나게 된다. 심한 강박장애를 가진 맥스는 15분마다 강박장애의 일종으로 그만의 '의식'을 치뤄야만 한다. 맥스만의 특별한 의식은 바로 15분마다 손으로 관자놀이를 누르면서 머리를 두드리고, 색들에 대해 읊어야 한다는 것이다.

만약 그 의식을 치르지 않으면 맥스는 불안과 강박에 싸여 고통을 당하게 될지도 모른다. 그래서 그 15분 의식은 유희가 아닌 생존일지도 모른다. 상담을 통해 맥스가 강박장애를 가지고 있고 다른 소녀에게 강박적인 짝사랑을 품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맥스 또한 자신의 강박장애로 인해 자신이 짝사랑 소녀를 목졸려 죽일까봐 걱정하고 두려워하게 된다. 맥스와 상담을 진행하면서 에릭 또한 맥스와 그 소녀의 안전에 대해 걱정을 한다. 그리고 실제로 두려워하는 일이 일어나게 된다. 그것은 바로 맥스의 할머니의 죽음이었고, 그로 인해 맥스는 혼란에 빠지게 된다. 평상시 맥스를 사랑해주고 챙겨주신 할머니의 부재로 인한 고통과 혼란을 못 이긴 맥스는 결국 집을 나가게 된다. 그런 맥스에게 연민과 안타까움을 느낀 에릭은 맥스가 충격으로 인해 자살하지 않을까 걱정하게 되고, 실종된 맥스를 찾아 여기저기 다닌다.

 

그러다, 에릭과 맥스가 우려하던 일이 현실에서 일어난다. 그것은 바로 맥스의 짝사랑 소녀가 살해된 것이다. 맥스의 걱정처럼 목이 졸려서 말이다. 그러면 정말 맥스가 살인자인가? 정말 맥스가 그 소녀를 죽인 것인가? 꿈과 현실을 혼동해서 상상으로만 존재하던 일을 실제로 한 것일까. 처음에는 맥스가 아닌 에릭이 용의자로 의심되었다. 맥스를 찾고 보호하기 위해 그 소녀를 만나고 그녀의 집까지 따라간 것이 의심스럽다고 생각되었다. 자칫하면 살인자로 몰리는 와중에 에릭은 아무 말도 하지 못한다. 의사로서 환자의 비밀을 감춰주고 보호해야하는 비밀 유지 의무가 있기 때문에 그는 자신에 대해 방어하지도 못한다. 에릭은 살인자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맥스를 보호하기 위해 살인 용의자의 누명을 쓴다.

왜 그는 그토록 맥스를 걱정하고 보호하려고 한 것일까. 단순히 그가 강박장애를 가진 그의 환자이기 때문일까. 일곱 살 난 어린 딸이 있는 에릭에게는 맥스 또한 자신의 아들로 생각하고 보호해주려고 한 것일까. 할머니를 잃은 슬픔과 가족들에게 사랑을 받지 못하는 맥스의 처지에 연민을 느낀 것일까. 그가 혹시나 자살을 하면 어떡할까. 그가 괴로워하고 고통받으면 어떡하나. 자신이 맥스로 인해 감옥에 갇히게 되는 과정 속에서도 그는 오직 맥스만을 생각하고 그의 안전을 걱정한다. 그래서 맥스가 쇼핑몰에서 인질을 잡고 폭탄테러를 벌이고 있는 와중에도 맥스를 구하기 위해 달려간 것이 아닐까. 정신과 의사로서의 명예와 지위, 사랑하는 딸과 그의 가정, 사람들의 신뢰와 믿음 그 모든 것을 다 잃어버리고도 그는 맥스만은 지켰다. 그런 그의 헌신과 맥스에 대한 진심은 감동을 주기에 충분했다. 모두가 맥스가 살인자라고 생각했음에도 그만은 그가 결백하다고 믿었으니 말이다. 

 

그리고 그런 그의 믿음은 맥스의 결백을 증명했다. 그럼 누가 그 소녀를 죽인 것일까. 진정한 소시오패스는 누구일까. 처음에는 모든 것을 계획하고 에릭의 마음까지 조종한 사람은 바로 맥스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그는 오히려 소시오패스의 희생자였고, 결국 에릭조차 피해자가 되었다. 그러면 이 모든 것들을 계획하고 맥스와 에릭을 조종한 그 사악한 소시오패스는 누구일까. 에릭은 누군지도 모르는 소시오패스, 그 적으로부터 그의 삶과 사랑하는 사람들을 지켜낼 수 있을까. 

 

원하는 것을 얻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고 있고, 손에 넣을 때까지 그만둘 생각은 없다.
난 이길 것이다. 완전히 이길 것이다.
이 모든 일이 끝나면 죽은 사람들이 많겠지만, 마지막으로 바닥에 쓰러지는 건 그가 될 것이다.
에릭 패리시.
그는 나의 호적수임을 입증했으며, 존중이라는 것이 어떤 느낌인지 안다면 존중할 수 있을 것 같은 성실함으로 내게 맞섰다. 하지만 이제는 그를 쓰러트릴 시간이다. 내가 직접 나서야 할 것 같다.
나는 자신 있다. 나는 할 수 있다. 의심할 여지가 없다.
-p.484

 

어쩌면 당신 주변에 있는 사람이 바로 소시오패스일 수 있다. 당신이 가진 모든 것을 파괴하고 당신을 쓰러뜨리려고 준비중일지 모른다. 그런 생각만으로도 너무나 섬뜩하고 무섭다. 정말 작가의 말대로 그는 우리 곁에 존재한다. 

 

이 책 『15분마다』는 주인공의 모든 것을 파괴하려는 소시오패스와 의사로서 환자에 대한 사명감과 의무를 가진 주인공과의 대결을 보여준다. 주인공이 끝까지 자신의 신념과 믿음을 잃지 않고 그의 환자뿐만 아니라 사랑하는 사람들을 지키려고 했기 때문에 결국 그는 그를 파멸시키려고 했던 소시오패스와의 대결에서 이길 수 있었던 것이다. 강렬한 서스펜스와 충격적인 반전이 돋보였고, 저자의 긴장감 넘치는 이야기 전개, 첨예한 심리 묘사, 예측 불가한 반전으로 인해 상당히 두꺼운 책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시간가는 줄도 모르고 읽었다. 나처럼 스릴과 서스펜스, 충격적인 반전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추천하는 바이다.

 


#이 글은 소담출판사로부터 도서를 무료로 제공받아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