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단지, 무음에 한하여

[도서] 단지, 무음에 한하여

오리가미 교야 저/김은모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소리없이 영혼의 기억을 읽어낼 수 있는 어설픈 탐정 이야기 "

 

오리가미 교야 <단지, 무음에 한하여 >를 읽고

 


 

사건을 해결하는 열쇠는 '영혼의 기억'에 있다 

-소리없이 영혼의 기억을 읽을 수만 있는 어설픈 탐정 이야기-

 

여기 죽은 사람의 영혼을 볼 수 있는 사람이 있다. 그러나 그는 영혼의 모습과 영혼의 기억을 볼수만 있을 뿐 영혼의 이야기를 들을 수는 없다. 그래서 영혼만 어렴풋이 보일 뿐 영혼과는 대화할 수 없다. 전작인 『기억술사』에서 인생에서 잊고 싶은 기억을 지워주는 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었던 저자 오리가미 교야는 이번 책  『단지, 무음에 한하여』에서는 영혼을 볼 수 있자만 소리는 들을 수 없는 한 탐정을 작품에 등장시킨다. 전작인  『기억술사』에서는 애달픈 호러와 감성 미스터리로 큰 인기를 누렸던 저자는 이번에는 탐정 사무소를 운영하는 탐정의 사건해결기를 들려준다. 

 

그런데 이 작품에 등장하는 탐정은 어떤 면에서 평범하지는 않다. 비록 명탐정 홈즈같은 예리한 관찰력과 추리력을 가진 것은 아니지만 영혼을 볼 수 있는 특별한 능력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영혼을 볼 수만 있지 영혼의 목소리를 들을 수 없다. 영혼의 모습 또한 연령이나 성별조차 분간할 수 없을 정도로 흐릿한 윤곽으로만 볼 수 있다. 영혼의 소리도 들을 수 없고 영혼의 모습도 명확지 볼 수 없다면, 영혼을 본다는 것은 무슨 장점이 있을까. 그래서 그런지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탐정의 모습이 어설퍼보이기도 하고 안타깝기도 하다.

 

영혼을 보는 어설픈 탐정의 이름은 아마노 하루치카인데, 그는 생계유지 수단으로 탐정 사무소를 운영한다. 그런 그에게 어느 날 유산상속문제와 관련된 사건의뢰가 들어온다. 어느 한 노인이 투병 중에 죽었는데, 그 죽음이 타살인지 병사인지 의심스럽다면서 죽음에 대한 진상 조사를 해달라는 것이었다. 그 노인은 자택에서 요양 중이었고 불치병이었기 때문에 병사로 처리되었는데, 병문안을 다녀올 때만 해도 괜찮았는데 그 이후에 바로 노인이 사망했던 것이다. 이에 노인의 딸이 사인이 좀 수상하다고 말하면서 의문을 제기한 것이다. 처음 노인의 시신을 발견한 사람은 노인과 같이 살고 있는 중학생인 노인의 손자였는데, 노인의 유언에 의하면 노인의 재산의 상당 부분을 유산으로 상속받게 되어있었던 것이다. 그래서 혹시 그 중학생 손자가 유산을 노려 노인을 죽은 것은 아닐까 노인의 딸은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었다.

 

이 사건의뢰를 받은 우리의 명탐정은 노인의 방에서 노인의 영혼을 보지만, 그 노인으로부터 어떤 증거도 얻지 못한다. 왜냐하면 그는 노인의 영혼을 볼 수만 있을 뿐 영혼으로부터 그 어떤 소리도 들을 수 없기 때문이다.

"난, 죽은 사람이 보여."

"영혼이라고 할까. 깨어 있을 때는 윤곽이 희미하게 보이는 정도....

거기 있다는 걸 아는 정도지만."

-p. 59-

 

죽은 노인의 영혼을 만나서 그 영혼으로부터 진실이 무엇인지 알아내면 바로 사건이 풀릴 것 같은데, 영혼의 말을 들을 수 없으니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 마치 제목인 '단지, 무음에 한하여'에서 암시하는 것처럼 영혼의 목소리를 음소거해서 무음과 같은 상태와 같다. 

우리의 명탐정은 과연 영혼으로부터 무엇을 알아낼 수 있을까. 그래도 영혼이 생전에 본 광경이나 죽은 후에 본 광경이 무성영화처럼 보인다하니 그것에서 사건의 실마리를 얻을 수 있지 않을까. 과연 영혼의 기억 속에서 우리의 명탐정 '아마노 하루치카'는 무엇을 찾아낼까. 정말 그 노인을 죽인 것이 중학생 손자인 '가에데' 인 것인가. 그 손자가 죽였다고 생각하는 논리가 먼가 억지처럼 느껴지는데, 정말 살인자는 노인의 손자란 말인가.

다소 어설퍼보이지만 나름 고군분투하는 우리의 명탐정의 추리를 따라가면서 범인을 추적해나갔다. 그리고 그 사건 속에 숨겨진 진실은 무엇일까. 

 

영혼을 볼 수만 있고 영혼의 목소리를 볼 수 없는 명탐정의 능력과 영혼의 기억에 얽힌 미스터리가 만나서 멋진 탐정 이야기가 탄생하였다. 완벽하지않은 2% 부족한 탐정이긴 하지만, 나름 사건을 열심히 해결하려고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저자의 전작인  『기억술사』 시리즈처럼 앞으로 우리의 명탐정의 활약을 다룬 작품들이 나오길 기대해본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