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죽지 못한 자들의 세상에서

[도서] 죽지 못한 자들의 세상에서

전건우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한국적 정서로 무장한 좀비 이야기들"

 

전건우의 <죽지 못한 자들의 세상에서> 읽고

 


 

"'좀비'라는 소재로 바탕으로 쓴 전건우 작가가 들려주는 호러, 스릴러, 미스터리

 

 

요즘 좀비 시리즈 인기가 한창이다. 그리고 좀비 시리즈 이야기의 대표적인 작가로 전건우 작가를 들 수 있다. 이 책  『죽지 못한 자들의 세상에서』는 전건우 작가가 들려주는 5편의 좀비 이야기들로 구성이 되어 있다. 그 5편의 이야기들을 한 권으로 엮은 책인데 각 이야기의 중심에는 공통 소재인 '좀비'가 있다. 저자는 좀비라는 소재를 통해 각각의 이야기들을 호러, 스릴러, 드라마 등 다양한 형식으로 들려준다. 만약 우리 나라에 좀비가 출현한다면 어떻게 될까. 영화 『부산행』이나 넷플릭스 시리즈인 『지금 우리 학교는』과 같은 일들이 벌어질까.

 

이 책  『죽지 못한 자들의 세상에서』에서 5편의 이야기들을 통해 우리나라에서 좀비 사태가 벌어진다면 어떤 사건들이 일어나고 어떤 고통을 겪게 될 것인지를 상상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이 책에는  『콜드 블러드』,  『Be the Reds』,  『유통기한』,  『숨결』,  『낙오자들』 5편의 이야기들이 있는데 그 중에서 『Be the Reds』 이야기가 상당히 인상적이었다. 간단히 줄거리를 소개하자면 다음과 같다. 의경인 이재호 상경은 광화문 거리 응원전에 동원돼 질서 유지를 하고 있다. 그런데 이상한 행동을 하며 사람들을 공격하는 노숙자를 발견한다. 그 노숙자에게 물린 사람들 역시 공격적으로 변한다. 심상치 않은 상황임을 직감한 이재호는 소대원들을 데리고 노숙자를 쫓기 시작하고, 광화문 교보문고 안에서 피비린내 나는 좀비와의 사투를 벌이게 된다. 좀비와 사투를 벌이는 대원들! 그들은 과연 좀비를 이길 수 있을까. 아니면 좀비에게 패해서 또 다른 좀비가 되어버리는 것일까.

“크아아!”
박 씨는 그 어떤 괴물보다 크게 포효했다. 마치 자기가 괴물의 왕이라고 주장하는 것처럼. 이재호는 그런 박 씨의 얼굴을 향해 진압봉을 휘둘렀다. 온 힘을 다해, 사력을 다해. 그 순간 바닥에 떨어진 누군가의 뇌를 밟고 미끄러졌다. 진압봉은 속절없이 허공을 갈랐다. 자세가 무너진 틈을 놓치지 않고 박 씨가 달려들었다.
“윽.”
이재호는 박 씨와 엉키며 넘어졌다. 그러면서 진압봉을 놓치고 말았다. 한 손으로 바닥을 더듬었지만 진압봉은 만져지지 않았다. 그 사이 바로 코앞까지 밀고 온 박 씨가 딱딱딱 이를 맞부딪쳤다. 희뜩 뜬 벌건 눈이 이재호에게 고정됐다. 이재호는 그 눈 속에서 불타오르는 분노를 읽었다. 그제야 이해했다. 이 괴물들을 움직이게 만드는 힘이 무엇인지. 아가리를 한껏 벌려 살점을 뜯어내게 만드는 그 힘은, 살아있는 자들에 대한 분노에서 나오는 것이었다.
- 「Be the Reds!」 중에서

 

 

이 책 속 이야기들이 모두 좀비들이 등장해서인지 마치 5편의 좀비 단편영화를 보는 듯 했다. 좀비와 사투를 벌이는 사람들의 모습 묘사를 통해 생생하게 그 느낌이 전해지는 듯하다.

그리고 정말로 이런 일이 지금 당장 우리나라에서 벌어진다면, 얼마나 끔찍할까 라는 생각이 든다. 너무나 무섭고 공포스러운 일일 것이다. 소설에서만 일어나는 일이라 얼마나 다행인지 모른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