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저는 무대 뒤에 있습니다

[도서] 저는 무대 뒤에 있습니다

명승원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공연 연출가'진짜' 콘서트 이야기 "

 

명승원의<저는 무대 뒤에 있습니다 >를 읽고 

 


 

"무대 뒤 작은 빛이 모여 화려한 무대가 만들어진다." 

-공연 기획자에서 공연 연출가로 무대를 넘나드는 도전의 이야기-

 

지난 달에 열린 BTS 부산 콘서트의 감동을 잊을 수 없다. 화려한 스포라이트 속의 멋진 BTS와 열정과 진심을 다해서 부르는 그들의 모습은 정말 감동 그 자체였다. 직접 가서 보지는 못해서 아쉬웠지만, 그래도 그 콘서트의 감동은 영상을 보는 나에게도 그대로 전달이 되었다.

이처럼 우리는 무대 위의 감동을 잊지 못하고 가슴 속에 간직하는데, 이렇게 멋진 무대는 아티스트 혼자만 잘해서 가능한 것일까. 물론 아티스트의 노력과 열정도 있어야겠지만, 이런 화려한 무대는 무대 뒤 수많은 사람들의 노고와 열정이 만들어진 작은 빛이 모여야 가능한 것이다. 화려한 스포트라이트 속에서 아티스트는 집중 조명을 받으며 공연을 하고 그 공연을 보고 팬들은 환호한다. 그리고 무대 뒤에는 공연의 성공을 위해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묵묵히 자신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 중에서 공연을 기획하고 공연의 콘텐츠를 구성하는 공연 연출가도 있다. 

 

이 책  『저는 무대 뒤에 있습니다』의 저자이자 대중음악 콘서트 연출가인 명승원의 작가의 무대 위 도전 이야기가 담겨 있다. 그가 어떻게  신입 공연 기획자에서 시작하여 명실상부한 공연 연출가가 되었는지 그 과정들이 잘 드러나 있다. '확히 부수를 던져 하는 것을 얻는 사람이라는 자신의 삼행시처럼 그는 공연 기획과 연출이라는 분야에 명확히 승부수를 던져서 결국은 대중음악 콘서트 연출가로서의 꿈을 이루었다. 면접에서 '이쪽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피가 다르다'는 말에 대해 "저도 피가 다른 사람입니다."라고 자신있게 말하며 사회 초년생 공연 기획자로서의 길을 시작하였다. 그리고 그의 말대로 정말 피가 다른 사람처럼 공연 프로덕션 업계에서 계속 일하며 지금까지 멋지고 감동적인 공연을 만들고 있다.

 

그리고 그가 그런 감동적이고 멋진 공연을 만들 수 있었던 이유는 사람과 사람의 인연을 소중하게 생각하고, 항상 진심으로 사람들과 대화하고 진심으로 소통하는 그의 인성과 사람 됨됨이가 바탕이 되었기 때문이다. 앞으로 더 좋은 인연을 만나기 위해서는 사람과의 만남을 소중히 생각하고 그 만남으로 인한 기회가 생겼을 때 그 기회를 잡을 수 있는 준비된 사람이 되어야하는 것이다. 

 

 그런 열정과 진심, 사람과의 인연으로 인해 그는 밴드 <부활>의 공연에 참여하고, <포맨>의 공연을 기획했다. 그 이후에는 <소심한 오빠들> 공연을 기획, 연출하면서 공연 기획자로서 출발을 시작했다. 또한 공연 기획자에 만족하지 않고 무대를 직접 꾸미고 공연에 직접적으로, 주도적으로 관여하고 싶다는 열망을 담아 공연 연출가로서 새로운 도전도 시작하였다. 

공연 연출가로서 도전은 성공하여 '김범수, ' 김준수', 김종국', '딕펑스', '국가스탠', 에이핑크', '잔나비', '적재', '제프 버넷', '허각' 등 많은 아티스트들의 공연을 성공리에 치르고 잊지 못할 감동적인 공연을 연출해내었다. 그가 이렇게 아티스트드들과 소통하며 멋지고 감동적인 공연을 만들어낸데에는 그가 정말로 음악을 좋아하고, 그 가수들의 전곡을 들을만큼 공연을 좋아하고 진심으로 멋진 공연을 만들고 싶어했기 때문이다. 

 

아메리카노를 좋아하는지, 아이스바닐라라떼를 좋아하는지와 같은 아티스트의 취향을 먼저 파악해서 맞추고, 공연의 세트리스트를 구성하기 위해 아티스트의 전곡을 수십 번씩 듣고, 진심으로 아티스트의 공연이 잘 되기를 바라고 최선을 다하는 모습 등에서 그의 음악과 공연에 대한 진심을 보게 된다.

 

끝까지 노력해보는 것, 그리고 시도해보는 것, 그것이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결과물을 만들어 내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그 진심은 다른 사람이 느낄 수밖에 없다고 믿는다.

p. 208

 

최고의 공연을 만들기 위해 항상 소통하고 진심을 다하는 그의 모습에서 '진정한 공연 연출가란 이런 사람이구나' 하고 새삼 느끼게 된다. 더군다나 더 잘하고 싶은 욕심 때문에 우울증에 걸려 공연을 포기할만큼 힘든 고통 속에서도, 가족의 장례식을 치르는 상황 속에서도 그는 항상 자신의 책임과 최선을 다한다. 아마 그것이 진정한 '프로'의 모습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앞으로도 그가 아티스트의 음악이 더욱 빛날 수 있도록 에 소금과 설탕을 넣어 그 음악을 더욱 빛나게 하는 멋진 공연 연출가의 모습으로 더욱 더 성장하고 발전하길 바래본다. 그래서 항상 그런 진심과 열정으로 많은 아티스트들의 공연들을 멋지고 감동적이게 만들어 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그리고 이 책   『저는 무대 뒤에 있습니다』 덕분에 무대 뒤에서 그와 같이 묵묵히 최선을 다하며 멋지고 감동적인 공연을 만드는 스태프들의 노고를 생각하며 감사함을 느끼는 계기가 되었다. 그들이 있기에 대한민국의 공연의 미래는 밝을 것이다. 

 

               <공연 연출가 명승원 감독의 모습>                             출처: 매거진한경 기사


#이 글은 소담출판사로부터 도서를 무료로 제공받아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