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목연쌤의 자전거얘기에 떠오른 추억하나.

 

난 어릴적 겁이 참.. 많았다..

( 전설의 고향은 이불을 뒤집고 아빠옆에서..봐야했구,

  공포영화는 귀막구, 눈감고 봐야했다..

  그러면서도 전설의 고향을 보고, 공포영화를 보다니..)

 

친구의 자전거 뒤에 타는 것도 무서웠었다.

전봇대가 날 향해 오는 것 같고,

지나가는 차는 내옆에 있는 것 같은 착각이 들었다..

 

그래서 자전거를 고3때 배웠었다..

고3이라 거의 학교에서만 생활하니, 운동장에서 하루 날 잡아서 배우니

바로 타게 된 자전거..

 

단, 아빠 자전거 뒤에 타는 건.. 무섭지 않았다.

아빠 자전거 뒤에서 난 쉴새없이 재잘거렸다.

하루의 일과를  보고하면서 아빠와 늘 어디론가 다녔었다.

 

아빠는 어디든 나를 데리고 다는 편이였다..

초등학교때까진.. 아빠를 따라서 이발소에서 머리를 잘랐다.

그래서 저학년일땐 늘 단발이였다..

이발소에선 그게 최선이였을 것이다..

초등학교 6학년이 되면서..머리를 길렀다.. 

머리를 기르게 되니 이발소에 가지 않아도 되었다..

 

아빠는 모임에 나갈때도 나를 거의 데리고 다는 편이였다.

한번은 목포에 가시는데도.. 날 데리고 가셔서

그곳에서 자녀를 데리고 사람은 아빠뿐이였고,

더구나 난 그때 중학생이 되어있었다..

 

불편했는지.. 먹은게 체했던 나를

영산강 그 긴 댐을 아빤 나를 업고 걸으셨다..

좀 어릴적에 그니모습.. →

...  소/라/향/기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0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Joy

    그리 살가운 딸이 아니었기에, 그리고 아버지 역시 당시 한국의 보통 아버지(무뚝뚝..엄격..등등)셨기에 초등학교 이후에는 같이 다닌 기억이 많지 않습니다. 그러고보니 아버지에게 업힌 기억이 있는지도 가물가물..하구요. 하지만 초등학교 시절 아빠에게 자전거를 배우던 기억을 떠올리니 웃음이 나네요.
    (사진을 보려고 모니터에 얼굴을 바짝 붙이고 있습니다^^)

    2020.02.26 11:01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소라향기

      그걸 노렸나봐요.. 흐릿한 오래된 사진이라서..^^
      곧..아빠의 기일이라 아빠의 추억이.. 떠오르나 봅니다.
      더구나 어젠 꿈에도 나타나셔서..^^

      2020.02.26 11:04
  • 파워블로그 해맑음이

    집이 이발소라서 고등학교 때까지 아빠가 머리를 잘라주었죠.
    학창시절 내내 저도 짧은 머스마 머리였거든요^^
    초등학교 땐 주말마다 아빠가 자전거 태워 할머니 집에 데려다줬지요.
    잠깐 손님 없는 틈에..... 그리고 발이 자전거에 살짝 들어가는 사고를 당했고요.
    그래도 좋았지요. 아빠와의 추억... 저도 제법 많네요^^

    2020.02.26 12:08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소라향기

      어머.. 아빠가 직접 잘라주셨군요..
      저희아빠가 만약 그런 기술이 있으셨으면..
      직접 잘라주고도 남았을.. 아빠이신데..^^

      저도요 명절이나 제사때마다..
      꾸벅꾸벅 조는 절.. 업고서.. 늘 데리고 다니셨어요..

      2020.02.26 12:15
  • 파워블로그 나날이

    아빠와 딸의 다정함이 눈에 선하게 다가옵니다. 딸들은 많은 부분 아빠를 동경하게 되는 모양입니다. 그 기저에는 편안함, 든든함이 자라잡고 있겠지요. 아빠와 따뜻한 기억을 가진 딸들의 미래는 평안할 것이라 생각해 봅니다.

    2020.02.26 12:11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소라향기

      그래서 아빠같은 남자를.. 만나고 싶어하는지 모릅니다..
      남자들에게 엄마같은 아내를 만나고 싶어하는 마음처럼..
      하늘을 향해.. 아빠를 불러봐야 하나봐요..오늘같은 날엔..

      2020.02.26 12:16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