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Septuaginta는 세계 최초 非히브리어로의 유대 Tanakh번역이다. 기독교 新舊 양 종파가 갈라설 때에 正經 劃定 범위를 둘러싼 대립의 한 단초를 제공하기도 했고, 오히려 그 부정확성으로 인해 히브리어, 그리스어 연구에 말할 수 없이 귀중한 자료를 제공하는 등 여러 흥미로운 면을 지니고 있는 텍스트. 이후 내 포스팅에서는 Ralfs 등이 편집한 슈투트가르트版을 사용하겠다(1979년판이며 최근[2006년] 극히 일부가 수정된[되었다고 주장하는] 그 버전이 아님). 참고로 한국천주교에서 사용 중인 '새번역성경'이 참조한 것은 이게 아니고 괴팅겐에디션이다.

* 지금 이 시리즈에서 다루는 내용은 이 책의 '번역'이 아니고, 내가 손수 헬라어 텍스트를 문법적으로 분석해 나가는 것이다. 우리말로도 여러 종류의 해설 성경이 나와 있지만,

"태초에 말씀이 있었다.." 여기서 '太'는 '클 태'라는 한자이고, '初'는 시작을 뜻하며, '~에'는 처소부사격 조사이다... ---> 뭐 이런 말을 하는 '해설성경'은 없지 않은가?

여기서,

eiden 같은 단어는 아주아주 잘 나오는 단어. 뜻은 '보았다'이다. 원형(1인칭 단수)은 oraO이고, 이런저런 책 보면 "idou!"라고, "보라!"라는 뜻을 가진, 정말 자주 나오는 말. 라틴어의 ecce와는 좀 다른 게, 감탄사와 동사명령형의 차이에서이다. 어미가 en으로 끝난 걸로 봐서 아오리스트 3인칭 단수임을 알 수 있고, 뒤에 ho가 온 까닭에 e가 아닌 en으로 끝났다.

kai eiden ho theos 신은 보았다.

무엇을? fos. 빛을.

여기서 hoti가 좀 어렵다. 뜻은 '..을 보니'이다. 품사는 접속사.

빛을 보니.

그래서 어떻다는 것? kalon. '좋았다' 어미가 on이 온 이유는 앞의 '포스'가 중성명사 단수라서.

 

여기까지 해석 정리하면, "신은 빛을 보았고, 보니 좋았다(제대로 되었다는 의미). "

 

diexorisen은 '분리했다'. 역시 아오리스트1) .

무엇을? ana meson tou fotos kai ana meson tou skotous

여기서 ana는, 보통의 경우처럼 '~의 위로'라고 새길 건 아니고, '각각의', '하나하나씩'으로 해석하는 게 좋다.

meson tou fotos : 빛의 가운데를. meson은 대격(acc). tou fotos은 속격(gen).

meson tou skotous : 어둠의 가운데를. skotos는 앞에 나왔다. 그 속격.


마리에띠님 개인 숙제

1)에서 아오리스트라고 했는데 과거형은 보통 앞에 e가 옵니다. 여기선 왜 안 왔을까요?

하나 더, 불가타 텍스트를 찾아 보고 질문 남기십시오.

 

추가

히브리어 원문엔 meson에 해당하는 단어가 없습니다. 두 가지 목적어를 각각 구분 , 강조해서 지칭하는 particle이 있긴 합니다. 그게 여기서의 ana에 해당. 그런데 meson은 없어요.

 

ac는 atcue의 준말이죠, cue는 que와 같음.

ac는 et 보다 뜻이 더 많죠, '그러나, 그래서'의 뜻도 가집니다.

그리고 단어와 단어 하나만을 이어줄 때는 ac가 잘 안 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1

댓글쓰기
  • 마리에띠

    1) 아직도 의미는 정확히 파악하지 못했지만 아오리스트지만 앞에 e가 안오는 경우는 ho라는 대명사를 꾸미는 분사이기 때문이라고 밑에 다른 포스트를 보고 컨닝합니다.

    2) 라틴어 번역에서는 아주 간단하게 divisit lucem ac tenebras 로 했네요. 헬라어에서처럼 '빛의 가운데'라는 의미는 전혀없이 마치 '빛과 어둠'을 나눴다는 뉘앙스를 풍깁니다. 그렇다면 헬라어 원문처럼 '빛의 가운데'나 '어둠의 가운데'가 의미하는 게 무엇일까요?

    그냥 제 느낌으로는 라틴어나 한글 번역에서는 마치 섞어있던 빛과 어둠을 분리해냈다라는 뜻으로 들리고 헬라어로는 각각 빛중에서 가운데를, 어둠 중에서 가운데를 분리해냈다라는 것처럼 들려요. 그런데 그 의미가 뭔지는 잘 와닿질않네요.
    2.

    2010.06.15 23:47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조르주

      1) 그건 아니고요. di와 xorisen 사이에 끼어 들었습니다.
      2) 그런 뜻이라기보다, 빛의 가운데를 잡고 들어올리는 것에 가깝다 봅니다.

      2010.06.16 00:01
    • 마리에띠

      1)그렇군요. 이 얘기도 전에 했던 것이네요. 으이구 이 기억력이라니. 게다가 그냥 동사군요.
      2)그림이 잘 안그려져요. ㅠㅠ

      2010.06.16 00:20
    • 스타블로거 조르주

      빛을 하나로 이어지는 덩어리로 보고, 가운데를 집어올리면 쑥 전체가 들어올려지는 그런 모습을 상상하시면 어떨지요.

      그 마지막 말씀 좋습니다. '그냥 동사'라 하심은, 분사하고 구분하신단 거죠.

      2010.06.16 00:22
  • 마리에띠

    이 부분은 히브리어 성서를 참고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히브리어 대조해주실건가요?

    2010.06.15 23:54 댓글쓰기
  • 마리에띠

    et과 ac는 각각 사용하는 경우가 다른가요?

    2010.06.16 00:01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조르주

      이건 왜 비글이 안 오죠? 아 지금 왔네요.

      2010.06.16 00:02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