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Septuaginta는 세계 최초 非히브리어로의 유대 Tanakh번역이다. 기독교 新舊 양 종파가 갈라설 때에 正經 劃定 범위를 둘러싼 대립의 한 단초를 제공하기도 했고, 오히려 그 부정확성으로 인해 히브리어, 그리스어 연구에 말할 수 없이 귀중한 자료를 제공하는 등 여러 흥미로운 면을 지니고 있는 텍스트. 이후 내 포스팅에서는 Ralfs 등이 편집한 슈투트가르트版을 사용하겠다(1979년판이며 최근[2006년] 극히 일부가 수정된[되었다고 주장하는] 그 버전이 아님). 참고로 한국천주교에서 사용 중인 '새번역성경'이 참조한 것은 이게 아니고 괴팅겐에디션이다.

* 지금 이 시리즈에서 다루는 내용은 이 책의 '번역'이 아니고, 내가 손수 헬라어 텍스트를 문법적으로 분석해 나가는 것이다. 우리말로도 여러 종류의 해설 성경이 나와 있지만,

"태초에 말씀이 있었다.." 여기서 '太'는 '클 태'라는 한자이고, '初'는 시작을 뜻하며, '~에'는 처소부사격 조사이다... ---> 뭐 이런 말을 하는 '해설성경'은 없지 않은가?

ekalesen은 형태상으로 아오리스트임이 분명히 드러난다. 원형은 kaleO, 뜻은 '부르다'.

fOs를 hEmera(n)라고 불렀다. 즉, 빛을 낮이라고 불렀다.

그 다음도 마찬가지. 어둠(스코토스)을 밤(뉙타. 뉙스의 대격)이라고 불렀다.

 

kai egeneto 그러자(그리고) 되었다, gignomai(되다)의 아오리스트.

hespera 저녁이.

kai egeneto hEmera 그리고 낮이 되었다.

proi 아침에는. 본래 이 단어는 고전에서 early의 뜻으로 많이 쓰인다. 여기서는 그렇지 않다고 봐야 함.

mia 처음으로.

아니면 mia를 관사로 보아서 hEmera mia, '(하나의) 날'로 볼 수 있다. 이 경우 앞의 hespera와 균형이 맞지 않는 문제가 생긴다.

hEmera는 ephemeral(하루살이의, 덧없는)같은 단어에서 우리가 봐 오던 어근이다.


마리에띠님 개인 숙제

나는 빛이 된다(현재). 안 어렵습니다.

그리고 불가타 텍스트와 역시 비교해 주세요. 질문도.

 

추가

그냥 제 생각인데, 히브리어 bein에 '각각을 분리하여'라는 뜻 말고 '...사이에'가 또 있어요. 여기서 역자들이 meson(=in the middle of)을 추가해 넣은 것 같네요. 그러나 무시해도 될 듯. 헬라어를 문자대로 해석하면 결과가 어제 제가 한 것처럼밖에 안 나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7

댓글쓰기
  • 마리에띠

    1. (ego) ginomao fos
    그런데 아무리 생각해봐도 헬라어 문장의 기본이나 동사변화 규칙에 대해서 얘기한 적 없지요? 갑자기 헬라어로 자꾸 숙제를 내주시니 여기저기 찾아는 보지만 영 자신이 없습니다.


    저 gignomai라고 쓴 단어에 g가 하나 더 들어간 것은 오타인건가요? 단어를 찾아보니 ginomai던데요. 내가 잘못된 것을 봤는지, 사전을 못찾아서 단어장을 검색합니다.

    mia는 첫번째라는 뜻으로 볼 수 있는거죠? 라틴어에서 unus로 번역되어있네요.

    설명중에 "hEmera mia를 '날'로 보면 앞의 hespera와 균형이 맞지 않는 문제가 생긴다"라는 말이 무슨 뜻인지 이해가 잘 안되요. 그러면 '날'이라고 안하고 '낮'이라고 한다는 말씀인가요? 그건 아닌거죠? 앞에서의 hEmera는 낮이지만 뒤에서는 날이라고 이해해야할 것 같은데요.

    2010.06.17 00:08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조르주

      방금 골 들어갔어요.


      걍 맘 편하게 하세요. 이딴 거 설사 틀려 봐야 무슨 상관 있으십니까? ㅋ

      아닐 걸요? 제가 쓴 게 맞습니다. gignomai.

      그렇긴 하지만 되게 쉽잖습니까? ^^

      그런데 unus도 하나의, 란 뜻이 있죠. 첫번째는 primus가 더 많이 쓰이는 거라....

      아 그건 아니고여 헤스페라에는 관사가 없는데 뒤의 헤메라에만 관사가 붙은 건 이상하다는 점에서요.

      글쎄요. 그건 날이나 낮이나 차이가 없다고 봅니다. 날의 시작이 밤이 아닌 낮이니까, 첫 낮은 곧 첫 날이 아닐까요?

      2010.06.17 00:12
  • 마리에띠

    제가 어디서 찾아야될지 몰라서 못찾아보겠는데요, 수를 세는 라틴어를 알려주시겠어요. 1,2,3,4하는 거랑 하나 둘 셋, 첫째, 둘째, 셋째 이렇게 다르잖아요.

    첫 낮이 첫 날이긴 하지만 그래도. 노바 불가타에서 dies unus앞에 콤마를 찍어뒀어요. 그 다음 날에는 dies secundus라고 하고, 죽 그렇게 했지요.

    그리고 왜 그 시절 그 사람들은 하루의 시작이 낮이 아니라 저녁때부터잖아요. 오후 4시경부터라고 알고있는데, 그래서 저 문장도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었다. 첫째 날. 이런거 아닐까요?

    2010.06.17 00:32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조르주

      그건 참 좋은 지적이신데요, 뒤에 secundus가 오니 앞의 unus도 그에 호응하여 '첫째'로 새겨야 하지 않느냐, 예, 그럴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면 관사로 볼 수 없겠죠.

      문제는 더 많이 쓰이는 primus를 왜 굳이 쓰지 않았느냐는 거겠죠. 여기 대해서는 두 주장이 다 일장일단이 있습니다.

      책에는요.. 성대사님 책 457에 있긴 해요. 마리에띠 님 책이 다른 책이긴 해도 서수, 기수는 다 나와 있을걸요? 그리고 혹시 google에서 latin number cardinal로 검색하시면 1부터 1000까지 다 한번에 정리된 소스가 분명히 하나는 있을 거에요.


      으흠.. 그 점 맞으십니다. 근데.. 프로이는 명사로 안 쓰이고, 부사로만 쓰입니다. 그 점이 문제입니다...

      2010.06.17 00:37
  • 3. 라틴어의 숫자변화수기수서수1unus,-a,-umprimus,-a,-um2duo,duae,duosecundus(alter)3tres,triaterius4 quattuorquartus5quinquequintus6sexsextus7septemseptimus8octooctavus9novemnonus10decemdecimus11undecimundecimus12

    2010.06.17 00:49 댓글쓰기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