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Septuaginta는 세계 최초 非히브리어로의 유대 Tanakh번역이다. 기독교 新舊 양 종파가 갈라설 때에 正經 劃定 범위를 둘러싼 대립의 한 단초를 제공하기도 했고, 오히려 그 부정확성으로 인해 히브리어, 그리스어 연구에 말할 수 없이 귀중한 자료를 제공하는 등 여러 흥미로운 면을 지니고 있는 텍스트. 이후 내 포스팅에서는 Ralfs 등이 편집한 슈투트가르트版을 사용하겠다(1979년판이며 최근[2006년] 극히 일부가 수정된[되었다고 주장하는] 그 버전이 아님). 참고로 한국천주교에서 사용 중인 '새번역성경'이 참조한 것은 이게 아니고 괴팅겐에디션이다.

* 지금 이 시리즈에서 다루는 내용은 이 책의 '번역'이 아니고, 내가 손수 헬라어 텍스트를 문법적으로 분석해 나가는 것이다. 우리말로도 여러 종류의 해설 성경이 나와 있지만,

"태초에 말씀이 있었다.." 여기서 '太'는 '클 태'라는 한자이고, '初'는 시작을 뜻하며, '~에'는 처소부사격 조사이다... ---> 뭐 이런 말을 하는 '해설성경'은 없지 않은가?

synaxthEtO 는 상당히 어려운 어형이며 뜻도 까다로운데, 차근차근히 분석하면,

3인칭, 아오리스트, 수동태, 명령이다.

thE라는 접사가 끼면 대개 아오리스트 수동이라 보면 되고, etO는 현재형부터 해서 3인칭 단수 명령에 단골로 쓰이는 어미이다(eto라고 끝나면 3인칭 단수 반과거임. 어미변화는 이처럼 처음에는 패러다임을 기계적으로 외우고 끼워맞추는 식이라 해도, 나중에는 척 보기만 해도 감각적으로 나와야 한다. 문법은 결국 정확한 독해를 위한 게 목적이지 그 자체가 최종적인 게 아니기 때문이며, 많은 독서를 통해 살아있는 지식으로 다져져야 하기 때문이다).

어형과 그에 딸린 해석을 마쳤으니 이제 단어의 원의를 알아 정확한 해석을 마칠 차례. 헬라어는 이처럼 inflected된 형태 속에서 뜻을 정확히 파악하는 게 어려운 거지 개별 단어가 원형으로 무슨 의미를 갖는가 하는 건 전혀 버거운 작업이 아니다. 그런 건 두 눈만 보이고 문맹만 면하면 초딩도 할 수 있는 일. 세상에는 지 한계에서 간신히 할 수 있는 것까지를 능력의 최대치로 잡고 그 범위만 벗어나면 비정상으로 모는 저능아가 어디든 꼭 한 마리는 발견된다. 지 신세 하나만 망치는 걸로 끝나는 게 아니라 주변에까지 피해를 끼친다는 점에서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기회가 되면 좀 구체적으로 이야기하든지 하고.

이 단어는 원형이 뭘까? 바로 우리가 익히 보던 synagogue의 어원,  synagO이다. 따라서 뜻은 당연 '모이다'에 수동 명령의 뜻을 가미해서, '모여지게 하라'가 된다. 아오리스트는 그럼? 아오리스트의 이 때 기능은 1)동작의 개시, 2)과정이 아닌 전체의 의미를 인덱스하는데, 우리말 '모이다'는 어차피 이 기능까지를 (어떤 방법으로도)표시하기 곤란하므로(불가능하다) 그냥 넘어가도 좋다. 헬라어의 이 뉘앙스가 표시 안 되는 건 영어에서도 사정이 마찬가지다.

아마 '시나고그'가 정말 히브리어인 줄 아는 사람도 많았을 것이다. 보다시피 이 단어는 헬라 어원이다. 모양만 봐도 확연하게 드러나듯, syn(함께. 본래 전치사이다. 프랑스어의 avec와 99.9% 비슷)+agO(이끌다, 영어로는 drive, lead의 뜻. 참고로 라틴어에도 발음과 뜻이 똑같은 ago,agere라는 단어가 있다).

재미있는 사실 하나 더, dialogue도 그렇고, 왜 어떤 경우 어미는 불필요하게 -ue가 붙는 것이 있을까. 이는 헬라어 명사가 제1유형변화에서 E(에타)로 끝나는 것들을 로마자로 음사할 때, 특히 옛 프랑스어에서 정서법 원칙상 그런 처리를 해 주었던 역사의 흔적 때문이다. 다만 주의할 건 dialogue의 경우 헬라원어가 -logos로서 제2유형 명사임은 말할 것도 없으며, 이는 일종의 오분석현상이라 볼 수 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