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Septuaginta는 세계 최초 非히브리어로의 유대 Tanakh번역이다. 기독교 新舊 양 종파가 갈라설 때에 正經 劃定 범위를 둘러싼 대립의 한 단초를 제공하기도 했고, 오히려 그 부정확성으로 인해 히브리어, 그리스어 연구에 말할 수 없이 귀중한 자료를 제공하는 등 여러 흥미로운 면을 지니고 있는 텍스트. 이후 내 포스팅에서는 Ralfs 등이 편집한 슈투트가르트版을 사용하겠다(1979년판이며 최근[2006년] 극히 일부가 수정된[되었다고 주장하는] 그 버전이 아님). 참고로 한국천주교에서 사용 중인 '새번역성경'이 참조한 것은 이게 아니고 괴팅겐에디션이다.

* 지금 이 시리즈에서 다루는 내용은 이 책의 '번역'이 아니고, 내가 손수 헬라어 텍스트를 문법적으로 분석해 나가는 것이다. 우리말로도 여러 종류의 해설 성경이 나와 있지만,

"태초에 말씀이 있었다.." 여기서 '太'는 '클 태'라는 한자이고, '初'는 시작을 뜻하며, '~에'는 처소부사격 조사이다... ---> 뭐 이런 말을 하는 '해설성경'은 없지 않은가?

kai OfthE hE ksEra

OfthE는 oraO('보다')의 아오리스트, 3인칭 단수, 수동 직설 형태. 그래서 '보여지다'.

주의해야 할 건 oraO 같은 경우, 실제 쓰일 때에는 orO라고, 모음 축약(contraction)이 일어난다는 점. 그럼 저건 뭐냐? 학습자가 사전을 찾아볼 때 줄어들기 전의 어형을 알아보기 위해 일부러 저렇게 표시해 주는 것.

그럼 이쯤에서 현대 그리스어 성경을 잠시 본다.

보다시피 9절의 하단이 없다. 이유는, 본래 히브리 원문에도 없던 것이 셉투아긴타에만 증보 삽입되었기 때문이다. 저 후반부는 그래서 이후의 것들 중 가장 연대가 이른 불가타에도 없고, 루터 이후에 이루어진 어느 번역본에도 나와 있지 않다.

 

as가 뭐냐면, let이다. 아무리 그리스어라 한들 현대에 이르러서까지 문법적으로 아오리스트 명령을 고집할 수는 없고, 더더군다나 3인칭명령 같은 고어투까지 계승할 수는 없었기 때문이겠다.

 

'보여지게 하라' 부분에서 fanE 동사가 쓰였다. 이렇게 대체된 이유는 현대 그리스어에서 ora- 어근의 동사가 사멸했기 때문이고, 또 번거롭게 우회어법적 수동태를 쓸 필요가 없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이 동사는 원형이 fainO인데, 저 꼴은 접속법 능동 아오리스트이다, 그런데 현대 그리스어 문법으로  접속법 능동 아오리스트 어미는, 저 꼴(-E)이 아니다. 저건 고전 헬라어 어미임이 분명하다. 이 이유는 앞서도 잠시 언급했지만 고어투 분위기를 살리기 위해서 아니었을까 생각해 본다.

 

faino(나타나다)는 현대 그리스어에서도 fainomai, 즉 반조태(중간태, middle voice)로 바뀌어 널리 쓰이는 동사(고전 헬라어로는 반조태 말고 능동으로 쓰임). 이 어근이 예컨대, fantom(나타났다 사라지곤 하는 유령), phenomenon(나타나는 [기이한] 현상), 또 Epiphany(公的으로 나타남, [주 예수의 동방 박사들에의]公) 등의 단어에 어근으로 녹아들어가 쓰이는 건 다들 아는 지식이다.


마리에띠 님 개인 숙제

질문 있으면 하시고요, 왜 1장 9절에 저런 부분이 삽입되었는지 그 내력을 찾아 봐 주십시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