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Septuaginta는 세계 최초 非히브리어로의 유대 Tanakh번역이다. 기독교 新舊 양 종파가 갈라설 때에 正經 劃定 범위를 둘러싼 대립의 한 단초를 제공하기도 했고, 오히려 그 부정확성으로 인해 히브리어, 그리스어 연구에 말할 수 없이 귀중한 자료를 제공하는 등 여러 흥미로운 면을 지니고 있는 텍스트. 이후 내 포스팅에서는 Ralfs 등이 편집한 슈투트가르트版을 사용하겠다(1979년판이며 최근[2006년] 극히 일부가 수정된[되었다고 주장하는] 그 버전이 아님). 참고로 한국천주교에서 사용 중인 '새번역성경'이 참조한 것은 이게 아니고 괴팅겐에디션이다.

* 지금 이 시리즈에서 다루는 내용은 이 책의 '번역'이 아니고, 내가 손수 헬라어 텍스트를 문법적으로 분석해 나가는 것이다. 우리말로도 여러 종류의 해설 성경이 나와 있지만,

"태초에 말씀이 있었다.." 여기서 '太'는 '클 태'라는 한자이고, '初'는 시작을 뜻하며, '~에'는 처소부사격 조사이다... ---> 뭐 이런 말을 하는 '해설성경'은 없지 않은가?

eipen은 여러 번 나왔지만, legO('말하다')의 아오리스트형이다. 많이 쓰이는 단어는 저처럼 변형이 심하게 일어난다는 것은 재삼 강조할 필요 없다.

 

blastEsatO: blastaO가 원형이고, 저 꼴은 3인칭 단수 명령형. 저 어미에 대해서는 언급한 적 있음. '짓게 하라.'

 

 hE gE: '땅(은)'.

 

땅더러 뭘 짓게 하라고 명령하는 것? botanEn. '식물을'. 이 형태는 영어의 botany, botanical 등에서 우리 눈에 아주 익은 모습.  여성명사.

 

chortou '풀의'. 남성명사.

 

speiron: 이건 뭐냐면 현재분사. '(씨를) 뿌리는, 낳게 하는' sperm 같은 영어 단어에서 역시 많이 보아 오던 형태이다. 원형이 되는 동사는 speirO이다.

그런데, 분사는 형용사의 일종이라서, 꾸미는 명사의 성, 수, 격을 따라 변한다. 저건 중성 단수 대격 꼴이니, 이게 꾸미는 명사는 뒤에 오는 sperma이다.  바로 앞에 나온 동사와 어근이 같다.

 

주의!

http://www.ecmarsh.com/lxx/Genesis/index.htm

이 사이트의 번역은, 마치 speiron 이, botanEn 이나 chortou 를 꾸미는 것처럼 해석하고 있다. 히브리 원문그럴 수 있어도, 최소한 그런 해석은 이 셉투아긴타 텍스트의 해석은 될 수 없다. 따라서 셉투아긴타 전문 사이트를 표방하는 저 곳에서 게시한 저런 영문 번역은 잘못이라 할 수밖에 없다.

 

어미만 봐선 복수인지 뭔지 잠시 헷갈릴 수 있는데, 이런 꼴의 복수 어미는 -ta가 덧붙는다. 그래서 저것의 복수는 'spermata'.

 

여기까지 정리하면,

신은 말했다. "땅은, 풀의 식물을, (또) 낳게 하는 씨를, 지어내게 하라. "

 

'지어내는 것'의 목적어가 두 개이다. 저 그림 파일에는 안 보이지만, Ralfs 책에는 speirOn 앞에 콤머를 찍어 줌으로써 이를 분명히하고 있다.

 

kata: 이 전치사는 잘 아는 '아래'의 말고도, 뒤에 대격이 오면 '~에 따라', 뒤에 속격이 오면 '~에 상대하여'라는 뜻이 된다.

뒤에 뭐가 웠는가? genos, 중성 대격이다. 그래서, '그 족속에 따라'. 이 단어는 생물 분류에서 종속과목강문계 할 때, 그 ''에 해당한다.

 

또 무엇에 따라? homoiotEta. '유사성'. 그.... 이 단어는, 특히 오스트로고르스키의 '비잔티움 제국사'을 읽은 독자라면 자주 봤던 용어일 것이다.

 

homoousios 동일한.  (책 29쪽. 책의 철자는 o 하나가 빠져 있는데 잘못이다)

homoiousios 유사한. (책 30쪽)

i(이오타) 하나가 들어가고 안 들어가고의 차이가 수천 명의 목숨을 스튁스의 차안과 피안으로 갈라 보내는 구실을 했다는 것.

 

 

저 그림 파일에는 kath뒤에 폰트가 깨져 있는데, 모음 a가 뒤의 o와 contraction을 일으켜 쉼표만 남기고 줄어든 것. t는 왜 th로 바뀌었냐 하면...

 

알겠지?

 

아 이거 너무 길다. 상하로 나누겠음.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조르주

    아니구나. 오스트로고르스키는 독일어로 글을 쓴 사람인데, 독어식으로는 acute 액센트를 찍어서 저렇게 쓰기도 하나 봄.
    영어라면 저렇게 쓰면 안 됨.

    2010.07.14 08:44 댓글쓰기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