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그녀는 다 계획이 있다

[도서] 그녀는 다 계획이 있다

히가시노 게이고 저/양윤옥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빠르게 책장을 넘기고 싶을 때, 수수께끼같이 무언가를 풀고 싶을 때, 바로 이 책이지^^

두께를 보면 한숨이 나와도 막상 읽으면 술술 넘겨지는 책!

뻔해보일지 몰라도 가독성과 반전이 매력인 책!

 

호텔에서의 호화로운 파티 이후에 벌어진 살인사건!

그 파티에서 일하던 한 컴패니언이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 사인은 자살!

명백한 증거는 없어도 '자살'임을 쉽사리 인정할 수 없는 이들로부터 이 사건 뒤에 있는 일들이 하나하나 밝혀진다.

보석이 있는 쇼윈도 앞에서 신데렐라를 꿈꾸는 여자(죽은 컴패니언의 친구이기도 한) 이 책의 주인공 '교코'와 그의 옆집으로 이사온 뚝심있게 사건을 물고 늘어지는 뚝심 형사 시바타!

그들의 타카타카 사건 파헤치기로 나고야와 본적, 그리고 비틀즈까지 생각지도 못한 이야기들 끝에서

뜻밖의 범인을 만날 수 있다.

 

나는 분명 새 책을 읽어 최신책(2021년 발행)이라고 생각했는데, 낯선 컴패니언이라는 직업이 나오질 않나, 전자주소록이나 노래방 등을 부자의 전유물처럼 씌여진 게 조금 이상했다. 이 책이 1988년에 나온 책이기 때문이었다. 컴패니언이란 1970년 오사카 만국박람회부터 등장한 직업으로, 행사 안내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접객 매너와 어학 능력이 뛰어난데다 별도의 교육을 받은 고급 인력이라고 한다.(역자후기에 나옵니다.어쩐지 혹시나 검색해봤는데 안 나오더라)

 

아무튼 그렇다 해도 시대적인 상황을 감안한다면야 히가시노 게이고 책은 재밌으니까! 찾고 또 찾게 된다.

그리고 그의 책은 살인사건이 많음에도 생각보다 적나라하고 자극적이지 않아서 좋다.

그의 책은 마치 로또와 같아서, 내가 찍은 범인은 매번 빗나가는데도, 또 범인을 찾겠다고 책을 파고 달려든다.

범인이 절대 될 수 없을 것 같은 녀석을 범인으로 뒤바꿔버리는 작가의 능력에 늘 당하니 ... 쯧쯧

당하고 또 '대애박 반전!'을 외치며 못 찾은 것도 바보같이 좋아하다니 ... 쯧쯧

 

이런 독자들의 기대에 부응하려는 듯, 추리소설의 AI로봇이 아닐까 의심스러울 만큼 추리소설 다작가다.

(우리 친정엄마랑 동갑인 작가님한테 AI라니 무슨 무례한 발언인가? 싶기도 하지만..)

책장을 마구 넘기고 싶을 때, 범인찾기를 하고 싶을 때 또다시 그의 책을 또 찾게 될테다!

히가시노 게이고 작가님의 책은 거의 실패가 없어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