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90년생이 온다

[도서] 90년생이 온다

임홍택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읽기 전에 주의: 편집자의 세심한 편집 없이, 저자 마음대로 쓴 리뷰(!)입니다.
근데 저자가 직접 리뷰를 쓰는 경우가 있나?

[초등학생 장래희망 1위: 공무원 (출처: SBS 세대공감 1억 퀴즈쇼 방송 / 2012년 방영분 캡쳐)]


이 책은 (기성세대들이 보기에 한심하기 짝이 없게도) 9급 공무원을 자기들의 꿈이라고 당당하게 이야기하는 1990년생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이 책의 저자인 본인 또한 1982년생으로 이제는 기성세대에 속하지만, 그들의 선택은 분명 이 시대에 맞는 합리적인 이유가 있을거라 생각하여, 단순히 혀를 차며 비판하기 보다 그들 심리의 이면을 찾아보기로 생각했습니다. 이러한 생각에서 시작한 문헌조사와 직접 인터뷰, 그리고 관찰 활동은 본인이 회사 인사교육팀(HRD)에 있었던 2012년부터 시작하여 그로부터 7년이 지난 지금 한 책이 되어 세상에 나오게 되었습니다.



2012년 초 신입사원 입문교육을 진행 하던 중, 저는 한 신입사원으로부터 "임홍택님! 혹시 X세대 아닙니까?"라는 질문을 받은 적이 있습니다. 신입사원들이 낄낄대던 중 저는 이를 의외로 진지하게 받아들였는데, 그 이유는 그때까지 X세대를 신세대의 한 축으로 생각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럼 저와 저와 동갑인 [82년생 김지영]씨는 X세대일까요? 아니면 요즘에 다시 핫하게 뜨고 있는 밀레니얼 세대일까요? 사실 지금까지 여기에 대한 국내의 진지한 고찰은 없었습니다. 또한 소위 386세대로 불리던 60년대 출생 세대 이후인 70/80/90년대생들은 그에 걸맞는 세대명이 없었지요. 88만원 세대와 같은 몇몇 굴욕적인 세대 명칭 외에는 말이죠.



한국에서 X세대라는 단어를 처음으로 사용한 것은 1993년 태평양화학(현 아모레퍼시픽)의 남성화장품 ‘아모레 트윈엑스’ 광고였습니다. 이렇게 X세대라는 단어는 소비재 기업의 마케팅을 위해 미국의 X세대론을 기민하게 수입한 것에 기인한 것입니다. 


이유야 어찌되었든, X세대 이후에 (알파벳 순서에 근거하여) Y세대와 Z세대가 등장하게 됩니다. 하지만 X세대의 X가 '이놈들을 당최 알수가 없는 X같은 놈들이야'의 미지수(X)에서 나왔다는 사실에 근거해보았을 때, Y와 Z세대의 명침은 전혀 적합한 이름이 아닐 겁니다. 이 책에서는 이렇게 미국을 기준으로 한 전세계에서 통용되는 세대와 대한민국만의 특별한 환경에서 나온 세대를 비교 분석합니다.



지금은 종영한 MBC 예능 프로그램〈무한도전>의 2013년 ‘무도를 부탁해’ 에피소드에서 개그맨 박명수는  “꿈은 없고요, 그냥 놀고 싶습니다"라고 말합니다.


이는 기성세대 즉 꼰대들에게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들었던 ‘사람은 꿈이 있어야 한다’, ‘모름지기 꿈은 크게 꿔야 된다’. 하지만 1990년생들은 이제 당당하게 이야기합니다. ‘꼭 꿈이 있어야 되나요?’ '그리고 꼭 회사에서 그 꿈을 회사 안에서 꿔야하나요?'



위와 같은 90년도 출생 신세대들과 기존 세대와의 갈등은 사실 전세계적으로 공통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현상입니다. 


그런데 세계 최대의 온라인 쇼핑 플랫폼 '알리바바'를 탄생시킨 '마윈'은 "젊은 세대를 믿는 것이 미래를 믿는 것" 이라고 이야기합니다. 마윈의 뒤를 이은 알리바바 그룹 CEO '장융'은 중국의 신세대에 대해서도 이렇게 말하죠. “많은 사람들이 바링허우(80년생)가 문제다, 쥬링허우(90년생)가 문제다라고 하는데 이 세대들한테는 문제가 없다. 문제는 우리다. 그들에 대한 신뢰와 지지를 보내는 게 우선이다"라고 말이죠.


그런데 여러분은 국내 CEO 중에서 신세대에 대해 긍정적인 언급을 한 인터뷰를 본 적이 있나요? 아니 90년대생에 대해 언급하는 것 조차 보기 힘들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이것이 바로 국내 조직이 당면하고 있는 문제점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아오! 글이 너무 길어졌네요! 리뷰는 짧아야 하는데 말이죠!

부디 <90년생이 온다>를 한 번 서점에서 가볍게 훓어보시고, 여러분의 생각을 더해주시길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한 마디만 더 추가합니다. 


전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연설 중에 하나인 故 스티브 잡스의 2005년 스탠퍼드 대학교 졸업 연설은 'Stay Hungry, Stay Foolish'라는 희대의 맺음말로 끝납니다. 하지만 저는 이보다 연설 중간에 나왔던 아래 문장을 더 의미있게 바라봅니다.


'지금 이 순간, 여러분이 바로 새로운 세대입니다. 하지만 머지 않아 여러분도 점차 기성세대가 될 것이고 이 세상에서 사라지게 될 것입니다. ‘너무 심한 말 아닌가’라고 느꼈다면 미안하지만 이것은 엄연한 사실입니다'


이 책을 쓴 저 역시 기성세대의 일원이고, 어느새 늙어버린 꼰대 중에 하나입니다. 하지만 저는 제가 더이상 새롭지 않다는 것을 인정하고, 새로운 세대와의 공존을 고민하게 되었습니다. 이는 쉽게 들리지만 어려운 일일 것입니다. 여기에 대해서 저 뿐만 아니라 모두의 관심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저는 여러분이 이 책을 통해서 '새로운 세대와의 공존'에 대한 관심을 가지게 된다면 저의 목표는 절반 이상 달성했다고 생각합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37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책읽는엄마곰

    요즘 웨일북에서 엄청 많은, 또 좋은 책들이 나오는 것 같아요. 며칠전 제가 읽은 한 책에서도 이런 세대의 특성 등을 자세히 다루었기에 이 책도 참 시선이 갔습니다. 그나저나 90년대생들의 꿈이 공무원이 가장 많다니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덕분에 감사히 잘 읽었습니다. 우수리뷰 축하드립니다!ㅎㅎㅎ

    2018.12.14 14:56 댓글쓰기
    • spaltino

      감사합니다 ^^

      2018.12.15 21:56
  • 상상의나래

    제가 90년대생인데 90년대생을 이렇게 자세히 분석하시다니 대단하시네요.
    그런데 이제 곧 2000년대생 나옵니다.ㅋㅋㅋㅋㅋ

    2018.12.14 15:45 댓글쓰기
    • spaltino

      내년부터는 본격적으로 미지의 2000년 세대가 사회로 진출을 하지요 ^^ 저도 많이 궁금하고 90년 여러분들과 같이 오랜기간 주의 깊게 관찰하고자 합니다

      2018.12.15 21:57
  • 파워블로그 찻잎향기

    이 글을 브런치 매거진 서점에서 본 거 같습니다 그래서 관심 있어서 신청도 했고 서평단에서 명단에는 되지 못 했어요 혹시 지금 이 리뷰가 작가님이 직접 쓰신 것입니까 궁금합니다 . 그리고 우수리뷰 당첨 축하드립니다

    2018.12.15 10:58 댓글쓰기
    • spaltino

      그...그게....제가 직접 쓴게 맞습니다 ^^;; 근데 우수리뷰를 노리고 올린 것은 아니였는데;; 부끄럽습니다^^;; (모아둔 짤들을 책에 싣지 못한게 아쉬워서 올린 건데 말이죠)

      2018.12.15 22:00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