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네가 분수가 된 것처럼 펑펑 울어 버린다면

[도서] 네가 분수가 된 것처럼 펑펑 울어 버린다면

노에미 볼라 글그림/홍연미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네가분수가된것처럼펑펑울어버린다면
#노에미볼라 글 그림
#홍연미 옮김
#웅진주니어

여러분은 언제 우나요?
저는 요즘 드라마나 영화를 보다가
눈물 수도꼭지가 고장나곤 합니다만…

교실에서는
수학문제가 어려워서
급식에 콩나물이 나와서
숙제 조건이 나랑 안 맞아서
우는 아이들이 있습니다.

울어봐야 아무 소용이 없다고?
어쨌든 잘 울어야 한다고?

그럼 이 눈물로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분수에서 운다면 목욕하러 온 비둘기들이 행복해하구요.
마침 점심때 슬퍼지면, 가스렌지를 켜고
냄비가 가득 찰 때까지 펑펑 울어서
눈물이 끓기 시작하면 스파게티 면을 넣고 휘휘 저어요.
소금간을 맞출 필요도 없대요 ㅎㅎㅎ

눈물의 다양한 활용 방법
요즘 물부족 국가가 많은데
울보들을 그곳에 보내면 해결 될 것 같아요.

읽다보면 눈물이 뚝 그칠 것 같은
재미난 상상

이탈리아 작가님의 즐거운 상상 속으로
함께 떠나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