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1984

[도서] 1984

조지 오웰 저/한기찬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우리가 흔히 부르는 미래라고 부르는 것들 중에 하나를 그들은 '아이 만들기' 또는 '당에 대한 의무'라 표현한다. 모드 것이 획일화되어 있고, 항상 무엇인가에 감시받고 있는 그들에게 희망은 보이지 않는다.
'만약 희망이라는 것이 있다면 프롤레타리아에게 있을 것'이라는 윈스턴의 일기처럼 시스템의 통제는 과연 인간을 위한 것인가라는 생각을 해본다. 왜 그들은 통제를 받는 것에 대한 의문을 하지 않는 것일까?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