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친밀한 타인들

[도서] 친밀한 타인들

조반니 프라체토 저/이수경 역

내용 평점 3점

구성 평점 4점

인간 관계는 늘 화두라 읽게 된 책이다. 저자는 이탈리아 출신으로 과학과 사회, 문화 간의 관계에 대해 연구 및 저술활동을 하고 있다고 한다. 독일에서 생물학 계통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는데 소설과 극본도 쓰고 있다는 특이한 이력의 소유자이다.

이 책은 인간 관계에 대해 8가지 이야기로 풀었는데 친밀한 타인들은 주로 연인관계 혹은 부부관계에서의 대상으로 구성돼 있다.

첫 이야기는 마치 한국과 비슷하게 결혼 압박을 받는 40대 골드미스가 나온다. 가상의 애인까지 만들어 가족에게 둘러대는 모습이 안타깝기도 하다. 두번째 이야기는 연애 초반 설렜던 부부가 여러 해를 해로하면서 이런 저런 일을 겪고 완숙한 경지에 이른, 어쩌면 평범한 우리 사회의 부부 모습을 드러내었다. 어떤 이야기는 각자 배우자가 있음에도 오랫동안 불륜관계를 유지하면서 서로의 가정에 대해서도 충고하는 모습이 있었다. 진화론적으로도 쉽게 풀리지 않는 이들 남녀의 관계에 대해 고찰한 부분이었다. 또 다른 이야기로는 제대로 기능을 못하는 연인 관계에서 결국은 스스로 바로 서려고 노력하자 긍정적인 관계로 선회하려는 움직임을 보여주었다. 그밖에 이제 막 관계 맺음을 하는 퀴어적인 이야기도 가치 중립적이고 현실적으로 담담히 서술하였다.

전체적으로 관계를 유지하는 동안에는 세상 누구보다 가장 가까울 수 있는 연인 및 부부관계에서 나타날 수 있는 문제와 갈등의 이야기들을 바탕으로 그 이면에 자리한 심리적인 작동에 대해 담담한 필치로 모색해 보는 책이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