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원가를 알아야 병원을 경영할 수 있다 2020

[도서] 원가를 알아야 병원을 경영할 수 있다 2020

권중목 저

내용 평점 3점

구성 평점 4점

이 책은 공인회계사 출신으로 병원의 원가 계산에 대해 설명한 내용을 담고 있다. 저자는 종합병원 기획실장 등을 역임했으며 대학병원에서부터 병의원에 이르기까지 원가계산을 직접 수행하고 자문을 해왔다고 한다.

공급과잉이 되고 있는 의료계 현실에서 불황을 타개하기 위해 원가계산에 관심이 촉발되었다는 이야기로 시작하여, 책 전체를 관통하여 저자는 원가의 개념과 그 계산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읽어 보니 병원 내에 우리가 뭉뚱그려 생각하는 하나의 원가가 아니라 많은 종류의 원가가 있다는 것을 우선 발견하게 되었다; 직접원가, 간접원가, 고정원가, 변동원가, 매몰원가, 기회원가, 그리고 의사별/장소별/장비별 원가 등. 또 어디까지 원가의 범주로 포함시키고, 수가별 원가계산이 왜 원가계산의 끝판왕인지에 대해서도 이야기 해 놓았다. 한 가지 재밌는 점은 매몰원가에 대해 간짜장을 예시로 들어 알기 쉽게 설명한 부분이었다다.

인상적이었던 점은 저자가 원가에 대해 세세하게 분류하고 보는 관점에 따라 어느 항목의 원가로 분류할 지 등 원가 계산이란 것이 일견 복잡해 보이는 과정으로 인식되는데, 한편으로는 의사별로 매겨지는 원가 항목에서 너무 복잡해 버리면 당사자가 납득하기 힘드므로 단순화해서 계산을 하는 것이 좋다고 한 것이었다. 꼼꼼하게 원가 분류를 하되 어느 정도는 융통성을 발휘해 어디까지 범주에 넣을지를 결정하는 것이 좋다는 것으로 인식되었다. 또한 시행의사와 처방의사가 다를 때 수익을 인식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세 가지로 분류하여 장단점에 대해 제시하고 통상 50:50 정도로 하는 것이 무난하다는 것에서 현장에서 닦은 경험이 묻어나 보였다.

전체적으로 원가에 이렇게나 많은 범주와 계산 방식이 있다는 것, 그리고 실제 현장에서 어떻게 원가 항목을 지정하고 배분을 하는 것이 타당할지를 보여주는 책이었는데, 처음 회계를 접하는 사람에게는 좀 어려울 수 있어 어느 정도 회계에 대한 기초지식이 있는 사람이 보면 더 좋을 듯하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