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2016년이 언제 시작됐나 싶었는데 벌써 3월이다.

이런저런 일들에 아이 입학식까지 치르고나니 3월하고도 첫 주말.

아이가 읽고 싶다던 <앵무새 죽이기>와 교과서에 실린 수필과 소설 등이 실린

다분히 "의도적"이면서 "교육적"인 책주문과 함께

월간 채널예스 3월호가 도착했다.

 

 

예상했던 대로 표지는 혜민스님.

스님께는 참으로 죄송하지만,

중년의 남자분이 참 맑기도 하다.

 

 

스님의 외모처럼 책도 참 단정하고 글도 그렇다.

이전 책도 엄청 베스트셀러여서 구매했었는데,

내용이 잘 기억이 안 난다.

아마 베스트셀러라는 것 때문에 구매했다가

그림과 글이 참 이쁘다는 생각을 하고 읽고는

엄마에게 읽어보시라고 드렸기 때문인가보다.

역시, 책은 옆에 두고 계속 읽지 않으면 기억에서 잊혀진다.

새 책도 나오자마자 예약판매에서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다.

대단한 기록이다 싶은데, 또 난 그러면 잘 안 산다. ㅋㅋ

​아마 또 슬쩍 하루 날 잡아 카트에 넣고는 모른척 구매하겠지.

몇년 전 배우 차인표가 진행했던 "땡큐"라는 프로그램에 나오신 적이 있는데,

그때 혜민스님의 바른 말씀들이 참 마음에 와 닿았다.

나는 그 프로그램 참 좋던데, 왜 없어졌는지 모르겠다.​

 

 

이번에 신간을 발표한 임경선 작가의 글도 아이를 키우는 사람이라면 공감할 수밖에 없는 글이다.

그나저나 그녀의 신간은 언제 또 읽어보나.​

이번 채널예스 3월호를 읽으면서

카트에 세 권의 책을 담았다.

<작은 집, 다른 삶>

<오리지널스>

<개념어사전>​.

<작은 집, 다른 삶>은 광고가 마음에 들어서 검색해봤다가 카트에 넣었고,

<오리지널스>는 MD의 리뷰가 마음에 들었다.

비슷한 책들을 많이 읽었던터라 이 책은 스킵하려고 했는데,

좀 다른 방향을 제시한다니 읽어봐야겠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개념어사전>을 넣었는데,

솔직히 살아 계실때도 남경태 작가의 책을 그리 많이 읽지 않았다.

​저서를 살펴봐도 그렇게 막~ 재미있게~ 쉽게~ 읽은 책들은 아니었다.

"금주의 책 읽기"라는 코너에서 이 책에 소개되었는데,

그만의 독특한 사전적 정의들이 마음에 들어서

찬찬히 읽어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이번에도 무척 만족스러웠던 <월간 채널예스 3월호>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