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이번 달 채널예스의 표지인물은 박웅현 작가.

나보다 나이가 많으니 박웅현이라고 부를 수도 없고, 대표? 작가? 뭐라고 불러야할지 애매하지만

여튼 이번 책 <다시 책은 도끼다> 덕분인지 표지인물로 소환.

그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 좋아 인터뷰도 꼼꼼히 읽었다.​

 

 

항상 생생한 현장의 재미를 주는 <채널 고정>.

이번에도 대박이다.

어떻게 <종의 기원>을 읽어주는 기능을 이용해 들을 생각을 다 했을까?

나는 그 책을 내 눈으로 읽으면서도 무서웠는데..

남자 성우의 낮은 목소리로 들었다면 정말 섬짓한 경험이었을 것 같다..

 

 

그는 새 책 <다시, 책은 도끼다>의 마지막에서 오독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그는 그 부분에 대한 질문에 좀 더 자세하게 "오독"에 대한 설명을 붙였다.

긍정적인 오독을 하길 바라요. 제가 말한 오독은, 맘대로 해석하라는 방종이 아니에요.

책의 권위에 눌리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죠.

책을 오해해서 나쁜 행동을 하는 부정적인​ 오독은 경계해야겠죠.

나의 오독, 남의 오독을 비교했으면 좋겠어요.

그런데 어떤 부분에 대해 나만 다르게 해석했다면,

이건 생각해볼만한 문제라고 생각해요.

제가 간혹 부모님들을 만난 자리에서

"아이를 덜 사랑하자"는 말을 해요.

이건 사랑하지 말라는 게 아니라 사랑에 집착하지 말라는 이야기를

카피적으로 풀어낸 거예요.

 

 

언제나처럼 재미있는 글, 최민석 작가의 글에서는

천천히 읽기를 권하는 책<책을 읽는 방법>이 소개되었다.

슬로 리딩과 리 리딩을 하겠다는 작가처럼,

나도 그 책을 읽으면 그런 다짐을 하게 될까?

 

 

작가와의 인터뷰에서는 유시민 작가를 만난다.

그는 말미에 한강의 작품을 언급했다.

내 마음과 비슷해서 옮겨본다.

한강의 소설을 두고 '인간의 폭력성을 탐구한 작품'이라고만 단정지을 수는​ 없을 것 같다.

그의 소설 <소년이 온다>는 너무 힘들어서 못 읽겠더라.

우리 세대는 너무 고통스러워서 페이지가 잘 넘어가지 않는다.

한강은 그만큼 독자를 힘들게 하는 작가다.

요즘 나는

"왜 이렇게 살지, 생각은 이런데 내 삶은 왜 이렇지? 남루한 이 삶을 어떻게 대해야 하지?

나는 어떤 태도로 인생을 살아가야 하지?"라는 생각을 자주 한다.

소설을 읽거나 교양서, 인문서를 읽을 때도 늘 이 질문을 갖고 책을 보게 된다.​

이번 책도 알차게 구성된 월간 채널예스.​

행복한 마음으로 9월을 기다려본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