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이번 달 채널 예스도 중고서점을 찾았다가 득템.

월초면 급하게 책을 구매하던 습관에서

월초에 중고서점을 방문하는 습관으로 변경 중.

많은 사람들이 서면에 있는 두 군데의 중고서점을 한꺼번에 방문하는듯

상대 서점에서 다른 서점 봉투를 들고 다니는 방문객들을 자주 만나게 된다.

이게 좋은 현상일까 나쁜 현상일까?​ 

 

 

이번달 표지모델은 신작을 내놓은 공지영 작가.

나이가 들어도 여전한 미모.

하지만 이번 책은 아직 구매하지 않았다. 제목이 좀 맘에 안 들어서..

유난히 사회활동을 활발히 하는 그녀다보니

늘 악플에 시달릴텐데 참 의연하다 싶었다.

악플에 대처하는 그녀의 자세는 바로 이것.

저도 악플을 가끔 보잖아요? 물론 기분이 썩 좋진 않지만 ‘이 분이 별로 안 행복하시구나’ 그러고 말아요.

이제 좀 편해졌어요. 불필요한 일에 내 마음을 주지 않으니까 편안하죠. 나이가 드니까 에너지가 부족한 게 확실히 느껴져요.

그러니까 정말 에너지를 써야 할 곳에 쓰는 거예요. 왜냐면 한정되어 있으니까요.

점점 소중한 게 뭔지 알게 되니까, 화를 낼 시간보다는 사랑할 시간이 부족한 거예요.

 

 

 

다른 인터뷰에서는 구효서 작가를 만난다.

나도 그의 책을 참 좋아하는 편인데, 그는 계속 쓰기 위해 딴 짓을 한단다.

작품마다 다르게 나타나는 그, "변덕은 나의 힘"이라니

나이 든 작가의 글 계속 쓰는 방법이 특이하기도 하다.

그는 왜 쓰는가에 대한 질문에 대한 답은

"모르겠어"와 "그래도 써야지"뿐이라고 답하며, 결국은 쓰게 되는 결론에 도달한다고 답했다.

왜 쓰는지, 그 이유에 대해서 멋있게 답하는 작가들도 있죠. <나는 왜 쓰는가>라는 책도 있잖아요.

그런데 멋진 답을 내놓는다고 해서 스스로 그 답에 동의하게 될지 모르겠어요.

나는 왜 쓰는가’에 대해서 다 쓰고 나서 점을 찍는데 이건 답이 아니라고 후회가 밀려오면 어떻게 하겠어요.

결국 (왜 쓰는지) 모르는 거잖아요. 그래서 참 부질없는 질문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제가 승산 스님을 좋아했는데,

스님이 늘 좌우명처럼 갖고 계셨던 게 있어요. ‘오직 모를 뿐’ ‘오직 할 뿐’이에요.

제 경우에는 ‘오직 모를 뿐’ ‘오직 쓸 뿐’인 거죠.

<선의 나침반>을 읽고 스님 말씀의 깊이를 조금은 받아들이 수 있게 되니까,

아주 자연스럽고 편하게 ‘왜 쓰는지 모르겠다, 다만 쓸 뿐’이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그러고 보면 모르는 게 아니라 답이 나온 거죠.

 

 

 

 

이번 채널 예스를 보면서 눈여겨본 책 3권을 소개해본다.

먼저 <앞으로의 책방>

북스피어 김홍민 대표의 자세한 설명 덕분에 책을 구매하기까지 했다.

출판 관계자도 아니고 서점 관계지도 아닌데.. 참.. 왜 자꾸 이런 책을 사고 읽는지 모르겠다.​

책방의 역할은 과연 뭘까? 최초의 한 권과의 만남을 좀 더 매력적으로 연출하는 것..

그것 외에도 많은 역할이 있을 것 같은데 읽어보고 자세한 리뷰를 써보겠다.

그리고 두번째 MD 리뷰 대전에서 발견한 <디자인의 디자인 : 10주년 기념판>

2007년 첫선을 보인 하라 켄야의 10주년 기념판이라고 한다.

디자인이란 무엇일까?

이 책을 추천한 MD는 이 책의 의의를 이렇게 보았다.

책 하나로 갑자기 새로운 세계가 열리지는 않겠지만,

책을 덮은 후에 몰라봤던 변화의 가능성을 눈치채는 일이 생기지 않을까?

더 좋아지거나 훨씬 재미있어질 만한 것들을 포기하는 경우가 줄어들 수도 있다.

일본인의 시각이 묻어나는 어떤 페이지들은 불편하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분명한 것은 이 책으로 ‘디자인’은 계속 신경 쓰이는, 관심을 두어야 할 존재로 남을 것이고,

언제 꺼내 들어도 여전히 유효한 질문이 될 것이라는 점이다.

세번째 책 역시 MD 리뷰대전에서 발견한 책. 그런데 아직 우리나라에 출판된 책이 아니다.

국내 도입이 시급하다는 이 책은 온다 리쿠 <꿀벌과 멀리서 울리는 천둥>.

156회 나오키산주고상, 2017년 올해의 서점대상 1위라는데

나는 개인적으로 올해의 서점대상 책을 좀 좋아하며 읽는 편이다.

정책적으로 홍보를 하는 책보다 왜 그런 책 있지 않은가.

서점에 서서 읽다가 많이 사가는 책.

온다 리쿠의 책을 한참 읽다가 안 읽은지 10년은 된 것 같은데.

다시 온다 리쿠의 책이라니 새삼 설렌다.

​다양한 책 정보가 구매욕구를 불러일으키는 책,

<채널예스 5월호>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