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레 미제라블 세트

[도서] 레 미제라블 세트

빅토르 위고 저/정기수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프랑스에서는 성경 다음으로 많이 읽힌다는 고전, '레 미제라블(Les Miserables)' ! 구름서재에서 여러 고전 작품들을 단권으로 멋지게 써주셨는데 <레 미제라블> 까지 포함했군요. 뮤지컬과 영화로만 보아오고 초등교과서에나 장발장이라는 짧막한 빵에관한 에피소드로만 알아왔던 그 저명한 고전을 읽게 되어 너무나 영광이었습니다.

총 5부분으로 시간적 순간마다의 캐릭터들의 중요 역할들을 알 수 있듯이 나열 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물론 시작은 장발장이 감옥을 가는 것으로부터 시작하지만 팡틴이 코제를 낳고 죽기까지 장발장이 키우게 되는 사연이 흘러나오고, 시간이 흘러 자베르의 추격을 피해 장발장과 신분을 감추고 살아가면서 코제트와 마리우스의 사랑 이야기, 프랑스 혁명에 의한 여러사람들이 겪는 파동기 까지 파란만장한 장발장의 일생을 그려내고 있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물론, 마지막은 장발장의 죽음으로 극을 다하여 이야기를 맺고 있음을 또한 알 수 있습니다.
 
다 읽고나서 레 미제라블은 불쌍한 사람들, 가난한 사람들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단순히 '장발장'이라는 제목으로도 친근하게 알아 왔었는데, '장발장'으로 소개된 책은 장발장의 개인적 삶에 초점을 맞췄다면, '레 미제라블'은 19세기 프랑스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서 살아갔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방대하게 풀어 놓았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사실 원작을 넘기에 어려운 분량이고, 내용인지라 이렇게 단권으로 나왔다는데 허술하고 너무 요약하는 식의 줄거리만 쓰지 않았나 걱정반 과 함께 읽어볼 만한 분량이다 싶은 기대까지 들었는데, 저의 걱정을 어디간데없고 다 읽고나서는 한편의 뮤지컬을 본듯한 느낌이 들었답니다. 저에게는 재미와 감동을 함께선사한 <레 미제라블>이었습니다. 원작 <레 미제라블>이 너무 방대하다 싶으셔서 읽어보지도 도전도 못해보신 분들께 적극적으로 추천하고 싶은 도서였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