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출퇴근으로 인해 낭비되는 시간을 최소화하기 위해 선택한 교통수단이 자전거인데 "천천히, 더 천천히!"를 외치게 될 줄은 몰랐습니다. 급한 마음에 속도를 내었다가는 위험한 상황에 처할 수 있기 때문이지요.

처음 한두 번은 쌩쌩 달리다가 세 번째의 출퇴근길부터는 '천천히, 더 천천히' 가고 있습니다. 분명 삼거리인데 자세히 들여다보면, 사거리와 거의 비슷한 곳이 서너 군데 있습니다. 앞만 보고 달리다 지나친 출퇴근길에서 보지 못한 위험을 휴일의 환한 오후에 찾아내곤 합니다.

도로공사할 때나 볼 수 있는 큰 차들이 오고가는 좁은 골목길은 왜 이리도 많은지요. 컴컴한 밤에는 조심하고 또 조심하는 수밖에 없습니다.


출근길에 본 나무의 명찰이예요! 봄에 맞춰서 나무들이 점검을 받는 시간인가봅니다. 저희 동네의 나무에는 아직 붙여있지 않은 걸 보면, 명찰을 받으려면 더 기다려야하나봐요.

캄캄한 밤의 퇴근길에는 걷는 것보다는 조금 빠른 강도로 자전거 페달을 천천히 밟으며 갑니다. 늦은 시간이라 사람들이 거의 보이지 않지만 어디서 어떻게 나타날지 몰라서요. 특히 이어폰을 끼고 음악을 들으며 걸어가는 분들이 있을 경우, 따릉이도 아무런 도움이 되지를 않아요ㅜㅜ 천천히 가는 것이 답입니다.

휴일에 탄 자전거 덕분에 퇴근길에 보지 못했던, 멋진 간판을 발견합니다. '진심 한 잔'이라니! 코로나 사태가 조금 잠잠해지면 가려고 눈도장을 진하게 찍어놓았습니다!


자전거 길을 만들기 위해 위치를 변경한 나무 친구들을 발견하고는 고마운 마음을 전합니다.


2주 전의 퇴근길에서 5분 정도 소요되는 자전거 길이 도로공사로 인해 사라진 것을 발견합니다ㅠㅠ 갑자기 좁아진 길에서 잠시 고민하다가, 바로 자전거에서 내려 끌바(자전거를 끌고 가는 것을 '끌바'라고 한다네요^^;;)를 했어요. 자전거를 끌고 가니 그 구역에서만 12분 남짓 소요됩니다.

의외의 복병이 많아서 낭만 자전거의 일상이 쉽지 않음을 느낍니다. 그러나 자전거 생활만큼 매력적인 날들도 없음을 실감합니다. 감기 증상이 시시때때로 있어서 '잠시 멈춤'인 낭만 자전거의 삶. 건강 관리에 더욱 신경써야겠다고 다짐합니다. 맑은 날에는 걷기라도 해야겠어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2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소라향기

    아직은 자전거 타기엔 좀 싸늘함이 있죠..
    불어오는 바람이.. 이루님에게 감기를 주지는 않을지 걱정스럽지만..
    부디, 따뜻하게 입고 다니실거지요..

    이루님의 자전거길..
    그리고 요즘 저의 걷는 길..
    다 나름대로.. 우리에게 건강과 마음의 여유를 주는 것 같아요..

    어젠 걷다보니..
    한나무에 네개의 영양주사를 맞고 있더라구요..
    훗.. 하구 웃었지말입니다..

    2020.04.01 15:50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이루

      바람이 은근히 차더라고요. 찬바람에 가끔 콧물을 훌쩍이곤 합니다^^;; 따스한 햇살에 속아 얇은 옷을 입으면 바로 감기에 걸리지요. 오후에 땀이 나더라도 따뜻하게 입고 출근합니다~^^
      자전거를 타지 못할 경우에 가끔 걷는데 여유로운 마음이 생기면서 많이 웃게 되더라고요. 멀지 않은 거리였으면 일주일에 최소 사흘은 걸어다녔을 듯 합니다.
      하나의 나무가 네 개의 영양주사를 맞다니.. 위급한 상황인가봅니다. 사랑과 관심을 듬뿍 받고 있으니 빠른 시일 내에 건강해지리라 믿어요~^^
      소라향기님~ 맛있는 커피 드시면서 행복한 하루 시작하세요^^ 저는 아침부터 기침이 나서 따뜻한 차를 마시고 있답니다.

      2020.04.02 08:23
  • 파워블로그 책찾사

    '진심 한잔'이라는 문구를 보는 순간 술 한 잔을 떠올렸는데, 카페였군요. 그러고보니 코로나 19 바이러스로 인하여 회식도 없어지고 집으로 곧장 향하게 되니 술이 간절하여 저 문구를 보는 순간 그렇게 느껴졌나 봅니다. ^^

    이루님, 혹시 자전거로 다니는 길에 스쿨존이나 어린이 보호 구역은 없나요? 항상 안전하게 자전거를 타고 있겠지만, 그런 곳이 있다면 조금 더 주의하시길 바랄께요. 음, 자전거를 타고 가도 차로 취급받을 것 같아서요.

    날씨만은 정말 자전거 타기에 좋은데, 그래도 출퇴근길에는 일교차로 인하여 제법 쌀쌀하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안전운행 하세요. 이루님 ^^

    2020.04.01 15:58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소라향기

      진심한잔..훗.. ^^
      제가 사는 곳엔
      <행복한 시간을 파는 술집>이 있습니다..^^

      2020.04.01 16:03
    • 파워블로그 책찾사

      아, 요즈음 주점의 이름이 참 독창적이네요. ㅎㅎ
      그런 간판을 보게 된다면 호기심에라도 들어서게 될 것 같습니다. ^^

      2020.04.01 16:40
    • 파워블로그 이루

      저도 처음에는 술집인 줄 알았어요~^^ 술집 간판에 적용해도 전혀 손색이 없는 듯 합니다. 코로나 사태로 인해 집 앞의 단골술집도 못 간 지 꽤 되었는데 지난 주에 잠깐 그곳에 지나칠 일이 있어 봤더니 젊은 친구들이 여전히 많더라고요. 절로 발길이 가는 것을 집으로 끌고 오느라 조금 고생했습니다^^;;
      자전거로 다니는 길에 스쿨존이나 어린이 보호 구역은 없어요. 주위에 학교는 전혀 보이지 않더라고요. 횡단보도에서는 꼭 내려서 걷는데 자전거 타는 사람들 중에 저처럼 걷는 것을 한 번도 본 적이 없습니다ㅠㅠ
      날씨 좋은 날에는 미세먼지 농도가 높거나 감기 기운이 조금 있어서 2주 전부터는 거의 자전거를 못 타고 있어요. 컨디션 좋은 날이나 휴일에 자전거를 타려고 딱 대기하고 있습니다. 건강 챙기면서 늘 안전운행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행복한 시간을 파는 술집'이라니.. 이 멋진 간판을 보고 다른 곳으로 발길을 옮기는 건 무지 힘들 듯 해요~^^

      2020.04.02 08:31
  • 열공생

    출근길로 자전거 정말 행복하실 것 같아요 ^^
    아침에는 조금 쌀쌀하지만 오후에는 따뜻함이 있어서
    자전거 타기 정말 좋은 날씨다 생각했어요~>_<
    그리고 환경 동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천사님 이셔요

    2020.04.01 16:08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이루

      예상했던 것보다 조심해야할 부분이 많지만 자전거와 함께하는 생활이 무지 행복합니다~^^ 제 삶이 풍요로워진 기분이예요. 열공생님 말씀대로 일교차가 심한 날들이지만 따스한 햇살이 비치는 오후에는 미소가 절로 나옵니다~^^ 자전거 타기 딱 좋은 날의 연속이라 몸이 근질근질한데 미세먼지 농도가 높거나 감기 기운이 있는 날에는 조심하게 되더라고요. 열공생님의 응원을 떠올리며 낭만 자전거 생활을 유지하는데 더욱 신경쓰도록 하겠습니다~^^

      2020.04.02 08:36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