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칩 하나에 영화 70삼성, 꿈의 테라 시대열다

 

세계 첫 1Tb 낸드플래시 개발

 

 

*비트(bit)와 바이트(Byte)

저장 용량을 뜻하는 단위로, 1바이트(Byte)=8비트(bit).

칩을 8, 16개씩 묶어 완제품을 만드는 경우가 많아

일반적으로 개별 칩은 비트, PC등에 들어가는 완제품 용량은

바이트로 표현한다. 테라비트는 반도체 칩 안에 정보를

저장하는 최소 단위가 1()개 들었다는 뜻이다.

 

 

 

삼성전자세계 최초로 1테라비트(Tb) 반도체 시대를 열었다. 삼성전자가 개발한 1테라비트 3차원 낸드플래시현재 상용화된 256기가비트(GB) 낸드플래시와 크기가 비슷하지만 4배의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다.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1위 업체인 삼성전자는 이번 1테라비트 낸드플래시 개발을 통해 경쟁사들을 압도하는 기술력을 다시 한 번 전 세계에 과시했다. 삼성전자는 1993년 낸드플래시 첫 제품인 16메가비트(Mb) 반도체를 내놓은 지 24년 만에 저장용량을 무려 65536배나 늘린 것이다. 진교영 삼성전자 메모리 사업부장(부사장)지속적인 기술 개발을 통해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급증하는 메모리 반도체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 최대 용량 낸드플래시 공개

삼성전자는 8(현지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 샌타클라라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플래시 메모리 서밋 2017’에서 세계 최대 용량인 1테라비트 3차원 낸드플래시를 공개했다. 전원이 꺼져도 데이터가 유지되는 낸드플래시는 스마트폰, 노트북의 저장 장치로 널리 쓰이고 있다. 1테라비트 낸드플래시는 성인 남자의 엄지 손톱보다 작은 칩에 고화질 영화 60~70편을 한꺼번에 저장할 수 있다. 비결은 저장 공간을 아파트처럼 수직으로 쌓아 올리는 3차원 적층(積層) 기술이다. 삼성전자는 V(Vertical수직)낸드라는 자체 제조 기술을 이용해 반도체 저장 공간을 64층으로 쌓아 1테라비트 3차원 낸드플래시를 만들어냈다. 여기에 각각의 데이터 저장 공간인 (cell)’ 안에 기존보다 더 많은 데이터를 집어넣을 수 있는 신기술도 적용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지난해 개발한 512기가비트 3차원 낸드플래시를 올 하반기 상용화한 뒤, 내년부터는 1테라비트 3차원 낸드플래시를 양산할 계획이라며 서버나 컴퓨터, 스마트폰 등에 적용하면 차지하는 공간은 더 줄어들면서 성능은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압도적인 기술력 재확인

반도체 업계에서는 삼성전자의 1테라비트 3차원 낸드플래시 개발이 SK하이닉스, 일본 도시바, 미국 웨스턴디지털 등 경쟁사들에 비해 삼성전자의 기술력이 월등히 앞서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켜 준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삼성이 내세우는 () 격차 전략이 유지되고 있다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3차원 낸드플래시를 2013년 세계 최초로 양산했고, 2015년부터 매년 데이터 저장 용량을 두 배씩 늘린 신제품을 공개하고 있다. 반면 도시바와 웨스턴디지털은 올 초 512기가비트 3차원 낸드플래시를 공동 개발했지만 아직까지 시험 생산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반도체 업계의 한 관계자는 두 회사가 삼성전자를 따라잡기 위해 애를 쓰고 있지만, 아직까지 1년 이상 기술 격차가 있다면서 특히 삼성전자는 같은 웨이퍼에서 경쟁사보다 더 많은 반도체 제품을 안정적으로 뽑아낼 수 있기 때문에 수익성 면에서도 비교가 안 된다고 말했다. D램 시장 2위 기업인 SK하이닉스는 최근 낸드플래시 투자를 대폭 확대하고 있지만, 아직 512기가비트 낸드플래시를 개발하는 단계에 머물러 있다.

 

이세철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전 세계 낸드플래시 시장이 빠르게 2차원에서 3차원 낸드플래시로 전환되고 있지만, 아직까지 이 분야에서 안정적으로 수익을 내는 회사는 시장을 개척한 삼성전자뿐이라며 연구개발과 공장 증설에 투자하는 비용도 삼성전자가 압도적이어서 격차는 쉽게 줄어들지 않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박건형조재희 기자

 

 

- 조선일보 2017.8.10.()

-----------------------------------------------------

 

선점하는 이가 결국 승자인 반도체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독보적인 모습을 보이네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 공백으로 차질이 있을 수는 있겠지만, 1위의 자리를 굳건히 지키면서 꾸준히 나아갔으면 좋겠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4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책찾사

    테라바이트의 시대에 기사임에도 불구하고 왠지 곧바로 페타바이트의 시대가 도래할 것 같다는 느낌이 듭니다. 그만큼 메모리 기술에 대해서는 이제 삼성전자가 주도하는 현실이 너무나 급변하고 있다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마치 외계인을 인질로 삼아서 그들을 고문하여 신기술을 얻는 것이 아니냐라고 하는 우스개 소리가 있을 정도로 삼성전자의 메모리와 반도체에 대한 기술이 참 신기하게 느껴지네요.
    이러한 기술의 발전에 상응하여 관련된 다른 기술도 곧바로 따라갈 수 있으면 하는 바램도 생기게 됩니다. 뛰어난 부품을 만들어놓고 정작 그것을 활용하지 못한다면 오히려 아쉬운 일이 될 수 있을 것 같아요. ^^

    2017.08.12 08:34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이루

      테라비트 반도체 시대가 열리다니.. 별세계를 맞이한 기분입니다. 경제에 대해 아는 것이 거의 없을 때는 가볍게 넘기던 기사인데 접할수록 신기하고 대단하다고 느끼는 것이 무서운 속도로 나아가는 삼성전자의 독주예요.
      책찾사님의 말씀대로, 기술의 발전에 상응하여 관련된 다른 기술도 곧바로 따라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속도만 붙고 다른 좋은 것에는 활용하지 못하면 많이 아쉽지요. 선점해야한다는 생각에 삼성전자가 뒤돌아볼 여유도 없이 질주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2017.08.12 12:07
  • 지나고

    오~ 칩 하나에 영화 70편이라.. 좋네요^^ 그런데 한편으로는 공유 시대에 다시 소유 시대로 가는 게 아닌가 그런 의구심도 듭니다. 저도 영화를 많이 받아 놓고는 보지 않고 있어서 계속 용량만 차 있거든요. 때로는 버리는 연습부터 필요한 게 아닌가 그런 생각도 듭니다^^

    2017.08.14 19:05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이루

      영화 몇 편밖에 못 담았는데 참으로 편리한 세상이예요~^^ 공유 시대에서 소유 시대로 가는 게 아닌가 하는 지나고님의 말씀에 긍정할 수밖에 없네요. 컴퓨터 뿐만 아니라 폰의 넉넉한 용량을 유지하기 위해 정리를 싸악 해야겠습니다. 컴퓨터에 저장된 영화 몇 편을 정리하고, 폰의 앨범을 정리하면 공간이 많이 확보되겠지요.

      2017.08.14 20:06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