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마흔에게

[도서] 마흔에게

기시미 이치로 저/전경아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인생의 전환점을 맞이하는 세상 모든 마흔에게 하는 얘기를 담은 책이다. 사실 이 책은 #기시미이치로 교수의 다른 책 #늙어갈용기 와 많은 부분을 공유한다. 그래서 이 책은 마흔이 아니더라도 공감할 수 있는 얘기가 많다.
  이 책은 기시미이치로 교수의 경험담이 담겨 있다. 심근경색으로 수술을 한 것과 노부모를 간병했던 것. 그 속에서 자신이 깨달은 부분을 자연스럽게 연결하여 풀어낸다.
마흔. 어떻게 보면 가장 활발하게 경제활동을 하고 있을 나이이지만 잃게 되는게 더 많아지기 시작하는 나이이기도 하다. 
성공을 목표를 달려온 우리에게 늙어간다는 것은 성공에 대한 장애물로 인식되기 마련이다. 생산성, 효율성이라는 잣대로 자신을 평가하고 끝이 없는 마라톤을 뛰고 있다.
하지만 행복은 성공과 그렇게 상관이 없다. 사람은 어느 때나 행복할 수 있으며 나이가 들어 무력해지더라도 행복할 수 있다.
삶은 마라톤이 아니다. 춤과 같은 것이다. 매순간 즐길 수 있으며 힘들면 쉬면 된다. 자신의 상황에 맞게 추면 된다. 추고 싶다면 언제라도 출 수 있다.
사회를 호령하던 시절을 지나 은퇴를 하게 되면 우리는 사실 잘하는 나를 잃게 된다. 하지만 그 동안 많은 경험와 지식을 획득했다. 자신만의 노하우로 얼마든지 잘할 수 있는 상태인 것이다.
하지만 사람은 자신의 불완전함과 마주하기를 싫어한다. 그 전의 모습이 완벽할수록 더 그럴거다. 하지만 새로 시작하는 일에는 언제나 서툴음이 있다는 사실을 인정해야 한다. 
잘하지 못하는 나와 마주보는 것은 잘하게 되는 것의 시작이다. 어떤 평가에도 개의치 않고 배우는 기쁨을 누릴 수 있다. 지금의 자신보다 나아지는 노력은 살아가는 보람을 느끼게 하고 인생의 활력을 가져다 줄 것이다.
죽음은 늘 우리의 곁에 있다. 나이듦이 꼭 죽음에 가까워지는 것은 아니다. 우리는 늘 살아오던 방식으로 오늘을 행복하게 살면 된다. 죽음을 생각하고 현재를 소홀히 하는 것은 현실도피와 같다. 
가족이나 젊은 사람들이 “저렇게 나이들면 좋겠다” 라고 느낄 수 있는 사람이 되었으면 한다. 
언젠가 일터라는 무대에서 내려오면 앞을 향해 조금씩 더 나아가는 자신과 마주하며 행복한 2막을 열어나갈 수 있길 기대해 본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