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그날, 너는 무엇을 했는가

[도서] 그날, 너는 무엇을 했는가

마사키 도시카 저/이정민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집착'에 대한 단어를 '가족'에 이어 붙여 스토리를 전개해 가는 이야기는 그렇게 신선한 소재도 아니고 기분 좋게 마주할 수 있는 이야기도 아니다. "왜, 너여야만 했나"라는 평범하면서도 간절한 질문은 이 작품을 끌어가는 원동력이다. 사건 그 자체보다는 슬픔과 집착이라는 심리적인 상태에 더욱 초점이 맞춰져 있어서 미스터리라고 분류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잠시 들게 했다.
  사랑의 광기로 묻어 있는 인물들의 이야기로 엮여 있는 이 작품은 모로 출판사의 지원으로 읽어볼 수 있었다.
  미즈노 다이키라는 소년의 죽음으로 출발해서 그 소년의 죽음에 대한 이유를 생각해보며 마무리된다. 완전히 다를 것 같은 두 사건은 하나로 이어져 있었고 그 중심에는 다이키의 엄마인 미즈노 이즈미가 있었다. 15년의 거리가 있는 두 사건을 무심한 듯 바라보는 한 형사의 감각으로 이어 붙여서 끌어간다. 사건에 대한 치밀함이나 해법의 독특함은 없었다. 오로지 "왜 죽었는가"라는 질문에 대답하기 위해 스토리를 끌고 간다.
  이 책을 읽고 있자니 일본 드라마 '그녀가 죽어버렸다'가 생각났다. 약혼자가의 갑작스러운 죽음과 그녀가 남긴 메시지. 그리고 그녀의 휴대폰을 의지해서 그녀의 죽음의 이유를 찾아가는 안타깝지만 웃기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이야기의 마지막에 도착하는 것은  "戀"이 아닌 "愛"입니다'라는 메시지는 이 책의 내용과 미묘하게 닮아 있기도 하다.
  가족의 죽음을 제대로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은 그렇게 이상한 일은 아닐 것 같다. 하지만 그것을 놓아주지 못하고 품고 산다면 결국 자기 합리화를 하게 되고 그것이 증오의 형태로 표출되기도 한다. 등장하는 인물은 모두 사랑에 대한 광기가 있었던 것 같다. 다이키도 이즈미도 노노코의 남편의 어머니도.. 
  조금 특이한 형사의 행동과 이해할 수 없는 질문을 어린 시절 살인으로 어머니를 잃은 경험으로 사건과 연관성을 만들고 중2병과 같은 행동. 순간 기억과 같은 능력을 부여했다. 15년 전 사건을 해결한 것에 무심한 보였고 오히려 사건 중에 죽은 소년의 이유에 더 관심이 많았다.
  읽는 동안 스토리에 완전히 끌려갈 만큼의 매력이 있었냐고 하면 아니라고 말할 수 있다. 사건의 치밀성이 여타 미스터리에 비해서 약했고 이야기를 끌어가기 위해서 여러 부분에서 의문이 들게 하는 정당성을 부여했다. 아마 여러 부분에서 납득할 수 없는 부분이 있어 그랬던 것 같다. 문화적 차이일 수 도 있고 불편한 이야기라 느껴서 그랬을 수도 있었던 것 같다.
  팽팽한 긴장감과 사건의 꼼꼼함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조금 힘 빠지는 책이 될 수 있다. 죽은 이에게 던져야 할 질문은 '왜 너여야만 했냐'가 아니라 '사는 동안 행복했냐'라는 질문을 해야 한다는 다소 철학적인 메시지를 가진 작품이었다. 그런 선에서 읽어 낸다면 사건이 아니라 심리를 느끼면 읽는다면 괜찮지 않을까 싶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