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재미로 읽다가 100점 맞는 색다른 물리학 (상편)

[도서] 재미로 읽다가 100점 맞는 색다른 물리학 (상편)

천아이펑 저/정주은 역/송미란 감수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물리학.
어렵게만 느껴지는 이 학문을 교과서보다 조금 더 쉽고
흥미진진하게 풀어낸 책이 있다.
바로 <재미로 읽다가 100점 맞는 색다른 물리학>이다.

책은 상편과 하편으로 나누어져있는데
상편에서는 물리학에서 가장 기본적으로 다루는
4가지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전개하고 있다.

1. 운동
2. 힘과 뉴턴의 운동 법칙
3. 일, 에너지와 운동량
4. 열현상

일단 책의 거의 모든 페이지에 삽화가 삽입되어 있다.
딱딱한 물리학을 공부하는데 페이지마다 그림이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책을 읽는 과정에서 큰 위안이 된다.
조금은 가볍게 접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책은 설명하는 말투로 기록되어있어서
독자가 책을 읽는 과정에서 조금은 쉽게 접할 수 있다.

레이싱카와 전투기의 대결 과정을 곰곰이 생각해보면, 레이싱카든, 전투기든 가속 단계에서 속도가 증가하면서 가속도는 줄어들어 결국 가속도가 0이 되어 속도가 더 이상 증가하지 않는 단계에 이른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그래서 가속 단계에서 '가속도 감소'는 '속도 감소'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속도 증가 감소'를 의미하며 이때도 속도는 일정하게 유지되고 있다 _ 책 중에서

일상 속 이야기로 물리를 설명하는 과정이 좋았던 부분이다.
그리고 이런 부분은 물리에 해대 흥미를 일으킬 수 있는 부분이기도 했다.

오랜 시간 훈련을 받은 우주비행사는 상당한 시간 동안 8g의 가속도를 견딜 수 있다. 1954년 존 폴 스탭 박사는 미국 뉴멕시코주에서 인류 역사상 가장 빠른 가속 및 감속 기록을 세웠다. 당시 그는 46.2g의 가속도를 견디며 바람막이가 없는 로켓 썰매에 탄 채 실험을 진행하다가 이틀 동안 시력을 잃었고 갈비뼈, 팔, 손목이 부러지는 심각한 부상을 당했다. 스탭 박사의 연구 결과, 알맞은 자세와 보호 장비만 있다면 사람의 몸은 적어도 단시간 동안 사망의 우려 없이 45g을 견딜 수 있다. 단, 이 수치는 사람의 몸이 견딜 수 있는 최대치라고 볼 수 있다. _ 책 중에서

책의 각 파트 뒷 부분에는 간단한 문제로 물리학에 대한 상상력을
더 펼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준다.

Task 3. 고사성어나 속담에 담긴 물리학 원리를 알아보자.
예를 들어 가시방석에 앉은 것 같다는 말에는 단위면적당 가해지는 힘에 관한 원리가 내포되어 있다. 압력이 일정할 때, 힘을 받는 면적이 작을수록 단위면적당 가해지는 힘이 크다. '작은 저울이 천근을 견딘다'는 말에는 지레의 원리가 내포되어 있다. 물리학 지식으로 설명할 수 있는 고사성어나 속담을 찾아보자. _ 책 중에서

읽다보면 개념이 잡히고
지식이 쌓이면서 흥미진진해지는 물리학 이야기.
청소년들의 눈높이에 맞춰 기본 개념을 잡아주면서
지식과 교양을 쌓아가주는 책을 통해
조금은 색다른 물리학을 마주해볼 수 있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