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있지도 않은 능력을 당장 내놓으라며 윽박지르거나 강요할 수는 없다. 물론 그렇게도 되지 않겠지만 말이다. 흔히 '자리가 사람을 만든다'고 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를 우리는 종종 마주치게 된다. 아무리 좋은 자리에 앉아도 개인의 역량이 따라주지 못해 주변 사람들로부터 욕을 먹을 수도 있고, 아무리 나쁜 자리에 앉아도 모든 악조건을 딛고 자신의 역량을 십분 발휘하여 칭찬을 듣게 되는 경우도 종종 목격할 수 있다. 말하자면 주어진 환경이라는 건 때에 따라 단순한 핑계일 수도 있고, 개인의 능력을 돋보이게 하는 하나의 액세서리일 수도 있는 것이다.

 

최근 대통령의 지지율을 두고 말이 많다. 없는 능력을 다른 사람으로부터 급하게 꿔올 수도 없는 노릇이니 당사자인 대통령은 오죽이나 답답할까마는 이를 지켜보는 국민들 또한 인내심에 한계가 있는지라 스트레스가 극에 달하는 것이다. 그렇다고 불과 두 달 전의 대통령 선거에서 자신이 저질렀던 만행을 되돌릴 방법도 전무한 까닭에 답답함은 그저 일시적인 감정으로 그치지 않고 치료가 필요한 정신병의 수준으로 높아지는 것이다.

 

대통령의 지지율은 연일 하락하고 있지만 그렇다고 모든 방면에서 그의 능력이 미치지 못하는 건 아니다. 전임 검찰총장으로서 없는 죄도 만들어 내는 능력도 출중하고, 공약으로 내세운 연금 개혁을 이전 정부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방식으로 추진하는 것도 눈여겨볼 만하다. '무전유죄 유전무죄'의 능력이야 검사라면 누구나 갖추어야 하는 능력이니 제쳐두고, 새로운 연금 개혁 방식에 대해 말해보도록 하자.

 

그동안 보여온 대통령의 신박한 연금 개혁 대안에 대해 나도 역시 칭찬(?)을 아끼지 않았었다. 그 1탄으로 내놓은 발암물질 범벅인 용산 공원의 개장(http://blog.yes24.com/document/16409324)으로 가뜩이나 병약한 노인분들을 일찍 보낼 계획을 세웠는가 하면, 2탄으로 수명이 다한 노후 원전의 안전은 신경 쓰지 말라는 지침을 내려 인근에 사는 노인분들을 편안히 보낼 방법을 세우기도 하였고(http://blog.yes24.com/document/16473407), 최근에는 코로나 재확산을 방치함으로써 이를 구체화하고 있는 것이다. 정말 놀랍지 않은가! 정부는 다만 화장장 운영을 원활하게 하면 되는 것이다. 그렇게 함으로써 노령연금이나 국민연금의 부족분을 일거에 해결하고 부족한 세수에 따른 복지예산의 부족분도 메울 수 있을 테니 일거양득이 아니겠는가.

 

우리 속담에 '굼벵이도 구르는 재주가 있다'고 하지 않던가. 다방면에 능력이 없는 듯 보이지만 없는 죄를 만들어 내는 유능한 검사로서의 능력과 그가 공약으로 내세웠던 연금 개혁만큼은 자신의 능력을 확실하게 보여주는 듯하다. 과연 기재(奇才)로세!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