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오늘 낮에 대학 시절의 낡은 노트를 뒤적이다 딴에는 소설이라고 끄적거렸던 제법 긴 글을 보게 되었다.  분명 누군가로부터 전해 들은 이야기를 소설의 소재로 삼았을 텐데 이야기를 전해준 사람의 얼굴은 통 떠오르지 않는다.  누구였을까?

 

=============================================================================================   

 

수화기에서 흘러나오는 그의 목소리는 말라 있었다.

내용에 비해 턱없이 가벼운 논리.  일상에서 벗어난 말은 언제나 뽀얀 흙먼지처럼 날린다.

진주는 말없이 그의 이야기를 듣기만 했다. 논리가 부딪힐 때마다 매번 가슴이 답답하고, 불같은 성질의 그도 어느 한계를 넘어서면 급기야 몰상식한 싸움도 마다하지 않던, 좋지 않은 기억들이 그녀를 현실에서 한발짝 떨어진 침묵의 공간으로 기어들게 만들었다. 몇 번의 체험만으로도 인간은 쉽게 굴복하고 길들여진다.  그에 비하면 일상의 가벼움은 얼마나 자유롭고 따스한가!

지친 일상만을 분주히 떠들어 대는, 청중도 없는 허공을 향해 그렇게 해야만 하는 사람처럼 되는 대로 말을 토하는, 조금은 천박해 보일 정도의, 그저 흔하게 보이는 아줌마라고, 진주 자신은 전혀 그렇게 생각하지 않지만, 그와의 대화에서는 언제나 맨밥을 먹는 사람이 쉬어빠진 김치라도 원하듯이 간절한 그 무엇을 갈망하게 했다.  중심에서 벗어난 그녀의 상념은 거실의 벽을 훑고, 부엌에 흩어진 설거지 꺼리를 더듬어 그녀의 구멍 난 양말에 와서야 끝났다.

“지금 듣고 있어?”

그의 짜증 섞인 목소리에 진주는 화들짝 정신이 들었다.

“응, 듣고 있어.”

“그런데 왜 대답이 없어? 사람이 무슨 말을 하면 대답 좀 해라. 아무 대꾸도 없으면 얼마나 기분 나쁜지 알아?”

그는 분명 수화기 건너편에서 얼굴을 붉히고 있을 터였다.


  진주가 그를 처음 만난 것은 7년 전 어느 무더운 여름이었다.

숨이 턱까지 차는 더위 속에서 친구의 집을 찾던 그녀는 잠시 땀을 식히려 편의점에 들렀다.  서늘한 냉기에 등줄기의 땀이 잦아들 즈음 진주는 비로소 주변을 

 

==================================================================================

글의 서두만 옮겼다.

다음 이야기는 어떻게 전개되고, 제목은 무엇이었을까요?

하라는 경제학 공부는 멀리하고 나는 참 쓸 데 없는 일에만 시간을 허비했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4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초보

    아..그 다음 이야기가 궁금해 지는데.....

    2012.09.06 06:45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꼼쥐

      다음 이야기는 초보님이 아이디어를 주세요. 제가 썼던 글과 비교해 볼 수 있도록. ㅎㅎ

      2012.09.07 21:38
  • 은이후니

    저도 대학시절 전공인 경영학은 뒷전이고 문과대와 인문대 강좌에 더 얼쩡거렸었는데... 그래도 그게 전혀 쓸 데 없는 일은 아니었던 것 같아요. 오히려 전공 공부가 쓸 데 없는 게 되버렸다는 느낌....^^;;;
    대학 시절에 끼적거렸던 노트를 아직도 가지고 있으니 참 좋으시겠어요. 저도 두어 권 있었는데 나중에 보면 낯 뜨거울 거 같아서 졸업하면서 버렸답니다.
    소설의 서두만 봐서는 다음에 전개될 이야기나 제목을 짐작하기 어렵지만, 어쩐지 진주라는 이름의 후광과는 어울리지 않는 일상을 살아가고 있는 한 여인의 위험한 일탈이 연상되는군요. 이왕에 서두를 보여주셨으니, 나머지 부분도 마저 보여주시면 어떨까요?

    2012.09.06 07:45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꼼쥐

      제가 읽기에도 낯 뜨거운데 어찌 공개할 수 있겠어요. 제가 글의 서두를 옮긴 것은 혹시 이 글을 읽고 멋진 이야기가 떠오른 분이 멋진 작품을 쓸 수 있지 않을까 해서입니다. 재밌지 않을까요?

      2012.09.07 22:12
  • 파워블로그 나날이

    문학을 한 번 꿈 꾸지 않은 블로그들은 없겠지요. 블로그라고 하면 언어로 소통을 하는 존재들인데 말입니다. 아마 그 시절 그렇게 꿈 꾸던 기억.......지금은 행복이 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2012.09.06 08:23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꼼쥐

      지금 생각하면 그때는 진짜 철이 없었구나 하는 생각만 들어요. ㅎㅎ

      2012.09.07 22:13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