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오키나와 셀프 트래블

[도서] 오키나와 셀프 트래블

박상용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5점

Self Travel 오키나와

박상용 지음, 상상출판 펴냄 

 

 

2001년도였던 것 같다. 내가 유학하고 있던 일본 동경의 기숙사에서

같이 지내던 한국 유학생 두 명이 오키나와에 여행을 갔다왔노라며 언제나처럼

밝게 웃으며 여행 사진을 내밀던게...

오키나와란 말에 부러워 하면서 사진을 받아들던 나는 깜짝 놀랐다.

꼭 무슨 합성사진 같았기 때문이다.

 

곧바로 "이거... 그냥 찍었는데 이렇게 나온거야?!" 라고 물었던 기억이 난다.

정말 우리가 흔히 보던 휴양지의 코발트 블루빛 바다와 그 바닷물의 맑음이

내가 평소에 알고 있던 유학생 두명의 삶의 모습과 너무나 동떨어지게 느껴졌기 때문이다.ㅎㅎㅎ

(미안~~;;) 그렇게 일본에도 이런 바다가 있다니... 하며 놀랐던 기억은 꼭 가보고 싶다는 바램으로 강렬하게 남게 되었다.

 

 

 

4월 말이 되니 따뜻하고 반짝이는 햇살이 더없이 기분 좋게 다가오는데다

이맘때가 아니면 볼 수 없는 막 돋은 연두빛 새싹과 알록달록한 꽃들의 조화가 탄성을 자아낸다.

이럴때면 어디로든 떠나고 싶어지는 나는 친정 부모님의 시골집으로 아이를 데리고 오는데 오늘은 마당에 앉아 푸른 오키나와 Self Travel 책까지 펼쳐들고 있으니

비록 당장 가지는 못하더라도 머지않아 가볼 수 있을 것 같은 생각이 들면서 두근거리고 행복하다.

 

 

 나는 이 책을 읽으며 남부지역에 특히 매력을 느꼈다. 사진 속의 카페는 오키나와에 가면

꼭 들러 보리라 생각되는 곳. 책을 보면 카페 명도 나와있다는 사실^^ (요런데서 캘럽사랑의

짓궂음이 나온다.ㅋㅋㅋ 이 카페 이름 알려주면 재미없잖쑤?)

 

 

너무나도 유명한 나하의 슈리성 공원은 오키나와에 가면 한번은 찍어줘야할 코슨 거 같고,

그밖에 중부지역의 선셋비치, 미야코섬에도 가보고 싶어졌다.

나는 원래 어디 어디 찍는 식의 여행은 좋아하지 않는지라 이 책을 참고로 해서 마음가는대로

나름의 코스를 잡아보면 좋겠다 싶다.

그리고 여행지에 빠질 수 없는 먹거리 정보! 사진만 봐도 군침이 돌면서 오키나와 가면

꼭 먹어주리라고 결심한 소-키 소바, A&W 햄버거와 루트비어도 체크해 둔다.

처음 먹을 때는 맛있는지 잘 모르겠더니 은근 생각나는 고야찬푸르도 본토 요리로 맛보고 싶다.

 

이렇게 오키나와 여행책을 통해 오키나와에 한 발 더 가까워진 점이 가장 큰 소득이었다.

(참, 한가지 아쉬웠던 것은 한자 위에 일본어로 토를 달아줬으면 좋았을텐데 하는 것.)

 

이젠 떠날 일만 남았나?!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