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말의 지옥

[도서] 말의 지옥

이은재 글/신민재 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온서재 출판사로부터 도서협찬을 받았지만,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되었습니다.

 

초등맘카페에서 참여한 서평단입니다.

 

 

말의 지옥

 

 

이은재 작가님은

초등학교 5학년 국어 교과서에 수록된 [잘못 뽑은 반장] 등

"잘못 시리즈"로 유명한 작가입니다.

 

이번에 새롭게 시작한 동화가 바로 "지옥 시리즈"인데요

"지옥 시리즈"는 우리 어린이들이 일상에서 의도치 않게 마주치는

'지옥'과 같은 끔찍한 현실을 극복하는 과정을 통해 삶에 대한 긍정적인 힘을

얻고 주체성을 기르는 모습을 생생하게 그려내는 작품.

 

특히, [말의 지옥]은 독한 말의 화살에 관한 내용이에요.

 

<작가의 말> 중에서

사람들이 쓰는 말을 보면 그 사회의 분위기를 어느 정도 가늠할 수 있어요. 삶이 팍팍해질수록 사람들의 말도 거칠어지지요. 생활은 예전보다 훨씬 풍족해졌는데 말은 왜 갈수록 독하고 사나워지는 걸까요? 그건 마음이 점점 황폐해지고 메말라가기 때문일 거예요. 말은 마음을 비추는 거울이니까요.

 

집안이 어려워져 아빠와 헤어진 구호랑이 외갓집 마을로 엄마와 단들이 전학을 가게 되면서 이 이야기는 시작되는 되요.

이웃인 돈할매에게 끔찍한 악담을 듣게 된 엄마와 호랑이,

결국 엄마마저 집을 떠나버리자 구호랑은 불행의 씨앗이 돈할매의 사나운 '입'이라고 생각해서 돈할매보다 더 독한 읿을 가져서 맞서게 되요.

 

결국 학교에서도 반 친구들과 '독한 말 싸움'을 하게 되는데~~

잔인한 말들이 아이들 서로의 가슴을 후벼팝니다ㅠㅠ

 


 

상상 초월의 복수전을 펼치면서 갈등은 극에 달하고

이 사실을 알게 된 선생님은 큰 충격을 받아

아이들에게 회심을 처방을 내립니다.

 

말의 지옥에서 빠져 나와 말의 천국으로 가는 길!!

 

"좋은말 바이러스"

 

 

말로 온갖 상처를 주고 받으면서 정작 스스로가 더 큰 상처를 입은

아이들과 어른들!!

 

우리 현실도 이 이야기와 다르지 않아서

서글픈데요ㅠ.ㅠ

내가 나의 사랑하는 아이에게 말로 상처를 주고 있지는

않는지 반성하게 되고!!

 

나도 아이도

"좋은말 바이러스"를 실천해 봐야겠습니다!!!

 

 

온서재 출판사로부터 도서협찬을 받았지만,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되었습니다.

 

초등맘카페에서 참여한 서평단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