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어썸

[도서] 어썸

닐 파스리차 저/홍승원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같은 상황에서도 좌절을 하고 상처를 받고 데미지가 큰 사람이 있는가 하면,
툭툭털고 넘기는 사람이 있습니다.
비슷한 상황에서도 내 마음가짐, 심리상태에 따라 웃어넘길 때도 있고
예민하게 받아들일 때도 있습니다.
결론은 현상을 보는 내 시각이 관건이라는 말입니다.
이 책은 그 '시각' 현실을 대하는 '나의 내적 힘'을 길러주는 데 초점을 맞춰져 있는 책입니다.
특히 저는 여기서 예로 들고 있는 '모든 것을 내 탓으로 여기는' 사람에 속합니다.
예전에 원인을 나에게서 찾는 사람은 발전 가능성이 있지만, (나는 변화시킬 수 있으므로)
원인을 남에게서 찾는 사람은 발전이 없다(남은 내 의지로 변화시킬 수 없으므로)는 내용의 자기계발서가 많았는데,
그런 책 내용이 모든 것을 내 탓으로 돌리는 저의 사고방식을 강화시킨 듯 합니다.
하지만 이런 사고 방식은 극도의 스트레스를 주는 사고방식입니다.
이 책을 통해 저는 사고방식을 한번 전화하려고 합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