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처음 초등영어 독서법

[도서] 처음 초등영어 독서법

박소윤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리딩리더 아카데미&영어도서관 원장인 스타강사 '박소윤'이 펼쳐낸 책 <처음 초등영어 독서법>


저자의 전작인 <가성비 영어>를 읽고, 영어 학습에 대한 비용과 효과에 대해 생각해 본 적 있습니다.

그렇기에 이번 신간인 <처음 초등영어 독서법>에도 큰 기대를 하게 되었는데요.


아이들이 좀 더 자라 예비 초등이란 수식어가 달리게 된 지금.

곧 초등시기에 접어들며 진행해주어야 할 엄마표 영어책 읽기와 관련된 궁금증을 해결해 볼 수 있었네요.



그간 강요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영어, 한국어 관계없이 그림책과 DVD를 보곤 했는데

최근 아이들 입에서 "영어 말 고오~ 한글~ 한국말~"라는 말이 나와서

이게 바로 영어 거부의 시작인 건가 싶어 조금 당황스러웠거든요.



영어를 공부가 아니라, 자연스럽게 익히게 해주고 싶어서 나름 노력해왔는데...

이렇게 무너지게 되는 건가 싶었는데 마침 이 시기에 적절하게도

계속해서 영어책 읽기의 즐거움을 이어 나갈 수 있는 비법을 배우게 되었어요.



초등학교 전에는 영어의 소리에 친숙해지는 환경과

아이의 흥미를 끌 영어 그림책을 읽어주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단 이야기에 안심하게 되더라고요.

책과 DVD뿐 아니라 무언가를 더 해주었어야 영어가 좀 더 친숙했을까 싶었거든요.


나아가 초등시기야말로 영어를 언어로 습득하는 적기로, 

영어를 자연스럽게 습득할 수 있도록 환경 구성을 해주어야 하더군요.


유아 시기부터 영어 책과 DVD를 일상의 재미로 가져오고,

초등 1학년엔 영어책 읽기 독립을 시작하는 적기로 진행하는 게 중요하겠더군요.


영어가 공부가 되어버리면 행복한 경험보단 나쁜 기억으로 저장될 확률이 더 높겠지요.

무언가를 할 때 행복하다는 생각이 드는 경험은 대개 어릴 적 기억과 관련이 깊기에

어릴 적부터 영어가 즐겁다. 재밌다. 행복하다.는 첫 단추를 잘 끼워야겠더라고요.


그 시작은 영어책 읽기에 있다는 저자의 말에 고개를 연신 끄덕거렸습니다.


읽으면 읽을수록 더욱 빠져드는 영어책. 

그저 즐기면서 책을 읽기만 하면 영어를 습득하며,

즐거운 영어책 읽기가 훌륭한 내적 동기를 끌어내어 선순환을 시키는 것임을. 



또한 초등시기 독서가 아이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도 나와있답니다.


공부를 잘하기 위한 핵심 능력은 바로 '이해력'인데, 

그 이해력을 높이는데 필요한 것이 '어휘력'과 '배경지식'입니다.


그리고 독서는 어휘력과 배경지식을 쌓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기에

책 읽기는 가성비 확실한 교육법임을 일러주고 있죠.



단순히 암기하는 것보다, 이야기 안에서 만난 단어가 더욱 오래 기억에 남는다는 것.


거기에 책을 많은 읽은 아이들은 모르는 단어가 나와도, 

모르는 단어의 뜻을 짐작해서 유추해내는 능력이 발달한다는 것.

모르는 단어 주변에 있는 단어로 문장을 파악하고 의미를 유추하며 읽을 수 있기에 말이죠.




더해서 실질적으로 아이를 영어책의 세계로 퐁당~ 빠지게 해줄 수 있도록

영어 그림책을 선택하는 방법과 추천하는 영어책 목록은 물론

영어책을 읽는 7단계 독서 법과 독후 활동에 대한 내용은 실질적으로 참고하기에 딱 좋은 내용이 가득했습니다^^




아이의 영어공부를 어찌해 주어야 할지가 걱정된다면 <처음 초등영어 독서법>을 추천해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