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산에 올랐더니 진달래, 개나리로 여기저기 알록달록하다.

주변의 상황은 달라진 것이 전혀 없지만

꽃을 보는 것만으로도 웃음이 난다.

 

이제 요 앞에 벚꽃이 흐드러지게 필 것이고...

 

여름에는 장미

가을에는 코스모스

겨울에는 동백 이지.

 

 

안녕? 꽃님아

김종상 글/김란희 그림
애플트리태일즈(appletreetales) | 2018년 04월

 

 

신간이 나왔는데, 표지만 봐도 기분이 좋다.

넌 어떻게 꽃다발을 품었니?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